기사 공유하기

로고

비상국민회의 "민노총, '尹 탄핵' 목표 '정치파업'‥ 즉시 중단하라"

"110만 조합원 총의 아닌 반헌법 선동""대통령의 원칙 있는 '법치 대응' 지지""즉시 파업 철회… 업무 현장 복귀해야"

입력 2022-12-05 16:53 수정 2022-12-05 16:53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1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공동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보수단체 '대한민국수호 비상국민회의(이하 '비상국민회의')'가 "경기동부연합 출신이 지도부를 장악한 민주노총의 총파업 목표는 궁극적으로 윤석열 정권을 '탄핵'하는 데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정의와 상식을 추구하는 조합원이라면 즉시 '정치파업'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5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 같이 호소한 비상국민회의는 "내일(6일)로 예정된 민주노총의 총파업은 근로조건 개선이 아닌 '현 정부 탄핵'이 최종 목표"라며 "전체 110만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총의'도 아닌, 경기동부연합 주사파 종북 세력이 벌이는 '반(反)헌법, 반(反)대한민국 불법 선동'에 불과하다"고 규탄했다.

이어 110만 민주노총 조합원들에게 "법과 진실의 편에 설 것"을 촉구한 비상국민회의는 "대한민국 근로자들이 왜 저 하찮은 김정은과 극소수 주사파 지휘부의 불법 지시에 꼭두각시로 살아가야 하는가? 세계 7위의 자랑스런 대한민국 국민이 무엇 때문에 북한 대남공작부서의 지시를 받아 움직이는가?"라고 물었다.

비상국민회의는 "모든 민주노총 조합원들은 오늘 즉시 파업을 철회하고 업무 현장으로 복귀하라"며 "그것이 대한민국이 살고, 모든 근로자들이 함께 사는 길"이라고 단언했다.

다음은 비상국민회의가 배포한 성명 전문.

<법과 원칙 윤석열 대통령을 적극 지지한다!>

윤석열 대통령의 원칙 있는 ‘법치 대응’에 드디어 민노총이 파업 동력을 잃었다.

오늘(12월 5일) 언론보도에 따르면, 화물연대 파업 화물기사 중 66%가 정부 업무개시명령을 받고 복귀 의사를 밝혔다.

정부가 법과 원칙으로 대응하자 파업 11일째를 기점으로 손을 들기 시작한 것이다.

4일 윤석열 대통령은 “민노총 총파업은 근로자의 권익을 대변하는 것이 아니라 정치 파업”이라면서, “힘없는 근로자의 생존을 더 어렵게 하고 미래세대의 일자리를 빼앗는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불법과 폭력을 행사하는 세력과는 어떠한 경우에도 타협하지 않겠다”면서 “법과 원칙에 따라 상응하는 책임을 끝까지 묻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내일(6일)로 예정된 민노총의 총파업은 근로조건 개선이 목적이 아니다.

‘윤석열 정부 탄핵’이 최종 목표다.

‘정치 파업’이 명백하다.

총파업이 전체 110만 민노총 조합원들의 총의도 아니다.

이석기·양경수 등 한줌도 안 되는 경기동부연합 주사파 종북세력이 벌이는 반(反)헌법, 반(反)대한민국 불법선동에 불과한 것이다.

110만 민노총 조합원들은 법과 진실의 편에 서라!

대한민국 근로자들이 왜 저 하찮은 김정은과 극소수 주사파 지휘부의 불법 지시에 꼭두각시로 살아가야 하는가?

세계 7위의 자랑스런 대한민국 국민이 무엇 때문에 북한 대남공작부서의 지시를 받아 움직이는가?

모든 민노총 조합원들은 오늘 즉시 파업을 철회하고 업무 현장으로 복귀하라!

그것이 대한민국이 살고, 모든 근로자들이 함께 사는 길이다!

민노총 불법파업에 법과 원칙으로 대응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이 드디어 40%(리얼미터)에 근접했다.

지금 대한민국 국민과 청년 근로자들은 법과 정의, 공정과 상식을 원한다는 사실을 민노총 조합원들은 가슴 깊이 새겨야 할 것이다.

대한민국수호 비상국민회의는 민노총 불법파업이 완전히 종식될 때까지 국민과 함께 계속 투쟁할 것이다.

대한민국수호 비상국민회의는 민노총 불법파업에 단호히 법과 원칙으로 대응하는 윤석열 대통령을 적극 지지한다!

2022. 12. 5.
대한민국수호 비상국민회의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