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시, "尹 퇴진" 촛불연대 지원 철회… 등록 취소, 보조금 환수, 감사 검토

촛불연대, 지난해 초 서울시 비영리 민간단체로 등록된 후 '시민공익유형'으로 분류돼청년프로젝트지원사업·시민학습프로그램지원사업 등에서 총 5475만원의 보조금 수령공익과 무관한 '친북 강연' 등에 세금 유용… 서울시 "보조금 환수 조치와 감사 예정"

입력 2022-12-01 15:54 수정 2022-12-01 16:22

▲ 서울시 중구 서울시청 전경. ⓒ뉴데일리DB

'윤석열 대통령 퇴진집회'를 주도하고 있는 좌파 성향 시민단체 '촛불중고생시민연대(촛불연대)'가 서울시로부터 보조금을 지원받는 비영리 민간단체에서 제외될 위기에 처했다.

1일 서울시는 본지와 통화에서 "촛불연대의 비영리 민간단체 등록 취소를 검토하고 있다"며 "보조금 환수 조치와 종북활동 논란 관련 별도의 감사 역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市 "'촛불연대' 비영리 민간단체 등록 취소 추진"

촛불연대가 중·고교생들에게 친북 성향 강연을 개최하는 등 서울시 비영리 민간단체 지원사업의 취지인 공익활동과 무관한 사업에 보조금을 유용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촛불연대는 지난해 3~4월 서울시 비영리 민간단체로 등록된 이후 '시민공익유형'으로 분류돼 청년프로젝트 지원사업, 시민학습프로그램 지원사업 등에서 총 5475만원의 보조금을 수령했다.

서울시는 지난해 1월 '비영리민간단체지원법'에 따라 공익활동을 벌이는 민간단체를 자체 선정해 사업당 3000만원 이하의 보조금을 지급해왔다. 당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유고에 따라 서정협 행정1부시장이 시장권한대행을 맡고 있을 시기다.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은 그러나 지난 11월30일, 촛불연대가 시 보조금을 사용해 학생들에게 친북 성향 강연을 개최했다고 지적했다. 청년과 시민의 발전, 공익을 지원하라는 보조금 취지와 성격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서울시민 "보조금 회수하고 지원사업 중단해야"

서 의원이 입수한 시청 보조금 정산 보고서를 보면, 당시 촛불연대는 "봉사시간 100시간을 지급한다"며 기자단으로 활동할 중·고생과 대학생 275명을 모집했다. 그러나 실상은 기자단 활동 지원이 아닌 '북한에 대한 가짜뉴스, 진실을 파헤친다'는 제목의 강연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연자는 좌파 성향 언론 '자주시보' 편집국장 김영란 씨였다. 

이후 촛불연대는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은 탈북자 김련희 씨를 강연자로 초대해 16명의 청소년을 대상으로 네 차례에 걸쳐 친북 강연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는 강연에서 "북한에 대한 왜곡된 이미지가 많다"며 평양 학생들의 일상 등을 소개했다고 알려졌다.

이러한 논란에 시민들은 "종북단체에 더이상 시민 혈세를 지원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네티즌 A씨는 "청소년들에게 정치적 지향과 논리보다는 합리적이고 국익을 생각하는 배려를 가르쳐야 한다"고 지적했고, B씨는 "보조금을 회수하고 사업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촛불연대 최준호 대표는 "저희가 시민단체인데 범죄 전력을 일일이 조회할 수도, 알 수도 없었다"며 "문제가 된 인터넷 매체 외 다른 언론사 기자들 역시 많이 오셔서 강의했다"고 해명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