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지하철 노조, 예고대로 총파업… 오세훈 "정치적 파업, 시민 용납 않을 것"

서울교통공사 노사, 29일 최종 협상 결렬… 노조 "인력 감축 아닌 확충돼야"노조, 30일 총파업… 오세훈 "시민 출퇴근길·발 볼모, 정치적 파업으로 정의"

입력 2022-11-30 16:36 수정 2022-11-30 16:36

▲ 서울교통공사노조 소속 조합원들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 인근에서 열린 서울교통공사노조 총파업 출정식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시스

서울지하철 1~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이 사측인 서울시와 막판 협상을 벌였지만 끝내 의견을 모으지 못하고 30일 총파업에 들어갔다. 

이에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번 파업은 정치적 파업"이라며 "시민들의 출퇴근길과 발을 볼모로 잡지 말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교통공사 노사, 최종 교섭 결렬… 30일 노조 '총파업' 돌입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30일 오전 서울시청 서편에서 출정식을 갖고 총파업에 돌입했다. 최종 교섭 결렬 시 파업을 강행하겠다고 예고한 대로다. 노조는 지난 29일 사측과 5차 본교섭을 진행했지만 의견 차만 확인한 채 회의 10분 만에 최종 결렬을 선언했다.  

노사는 구조조정안과 안전인력 확충을 쟁점으로 협상을 벌여왔다. 지난 10월4일 사측은 재정 위기를 이유로 2026년까지 인력 1539명을 감축하겠다는 안을 제시했다. 매년 1조원 가량의 적자를 내고 있는 공사는 올해 역시 1조1000억원대의 적자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그러나 노조는 노동자와 시민의 안전을 위해 오히려 추가 인력이 확충돼야 한다는 입장이다. 또 공사 재정악화의 주된 이유 중 하나가 법정 무임수송 손실인 만큼, 정부와 서울시 차원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사측의 제안에 맞서왔다.

▲ 오세훈 서울시장. ⓒ뉴데일리DB

오세훈 "'정치적 파업'… 화물연대 파업과 연결돼"

서울교통공사 노조의 파업 강행에 대해 오 시장은 30일 "이번 파업은 정치적 파업이라고 개념을 정의하고 싶다"며 "표면적 파업 이유는 구조조정안과 혁신안 철회에 초점이 맞춰져 있지만 이면을 들여다보면 공공운수노조·화물연대 파업과 배경이 연결돼 있다는 게 우리의 판단"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 시장은 "시민들의 출퇴근길과 발을 볼모로 전국적으로 벌어지는 노총의 당면과제를 해결하는 데 공사의 파업이 수단으로 이용된다면 시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노조의 입장에 변화가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 오 시장은 '서울시장이 직접 교섭에 나서라'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시에는 20개가 넘는 투자출연기관이 있는데 하나하나 노사 협상에 시장이 직접 개입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하며 사실상 거부 의사를 표했다. 

한편 이날 서울시는 노조 파업에 따른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비상수송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퇴직자 및 협력업체 직원 등 1만3000여명을 확보해 출근길 지하철 운영을 정상 수준으로 유지했다. 또 시내버스와 개인택시 등을 동원해 지하철 대체 수송력을 끌어올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