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정근 前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10억 수수' 혐의

"이정근, 증거인멸 및 도망 우려 있다" 법원 영장 발부검찰, 청탁 성사 및 민주당 인사 개입 여부 수사 전망

입력 2022-10-01 10:17 수정 2022-10-01 10:18

▲ 청탁을 빌미로 억대 금품을 수수한 의혹 등을 받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이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석, 입장을 밝힌 후 인사하고 있다.ⓒ뉴시스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60)이 사업가로부터 각종 청탁의 대가로 10억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로 30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김상우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이 씨의 피의자 심문(영장실질검사)을 마친 후 "증거인멸 및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씨는 사업가 박모 씨(62)로부터 수십회에 걸쳐 9억5000만원을 수수한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변호사법 위반)를 받는다.

이 씨가 박 씨에게 조건으로 내세운 것은 2019년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100억원대 정부 에너지 기금 배정, 마스크 사업 관련 인허가 및 공공기관 납품, 한국남부발전 임직원 승진 알선 등이다.

또 이 씨는 21대 국회의원 선거 기간이었던 2020년 2월부터 4월까지 박 씨로부터 선거 비용 명목으로 수차례에 걸쳐 3억30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도 받는다.

검찰은 이 씨가 알선 대가로 받은 돈과 불법 정치자금이 일부 겹친다고 판단해 총 수수 금액을 10억1000만원으로 산정했다.

검찰은 이날 영장 심사에서 두 사람이 주고받은 메신저 및 통화 내용, 녹취록 등을 근거로 제시해 이 씨가 정치권 인맥을 바탕으로 박 씨의 부탁을 들어줄 것처럼 행세한 후 그 대가로 금품을 건네받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씨 측은 박 씨와 돈을 주고받은 것은 사실이나 받은 돈은 빌린 것이고, 박 씨 주장 외에는 의혹을 입증할 증거가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이 씨는 30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면서 '각종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억울함을 잘 밝히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나 법원은 검찰이 확보한 증거들만으로도 이 씨의 혐의가 어느 정도 소명됐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씨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실제 그가 사업 청탁을 성사했는지, 그 대가로 공무원이나 정치인 등에게 제공한 뒷돈은 없는지 등을 수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이 씨가 민주당 측 실세의 이름을 거론하며 뒷돈을 받았다는 게 검찰 판단인 만큼 거론된 인사들의 개입 여부도 수사할 전망이다.

이 씨는 MBC PD수첩 취재리서처,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이사,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부대변인 등을 지냈다. 또 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선대위 본부장, 20대 대선에서는 이재명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을 맡았다. 2016년과 2020년 총선, 올해 3월 보궐선거에서 서울 서초갑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기도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