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해 피살' 수사 검찰, 이틀째 해경 압수수색… 박지원·서훈 소환도 초읽기

서울중앙지검, 17일 해경 추가 압색… '전자문서' 확보에 주력검찰 "文정부 수사 개입 여부 확인하기 위한 것"… 연 이틀 수사

입력 2022-08-17 15:24 수정 2022-08-17 15:57

▲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 기록 삭제·조작 의혹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해양경찰청에 대한 추가 압수수색에 나선 17일 오전 검찰 관계자들이 오후 압수수색을 준비하기 위해 대기실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해양경찰청을 추가 압수수색했다. 이 같은 검찰의 행보는 기초 조사를 끝내자마자 사건에 연루된 '윗선'을 향해 수사 속도를 높이는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이희동)는 17일 오전 인천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위치한 해경 본청과 서버 소재지에 수사관 20여 명을 보내 사건 관련 증거물 확보에 나섰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은 전날에 이어 해경 사무실에 남아 있는 전자문서 메시지 자료를 확인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문재인정부의 수사 개입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그러면서 "이날 압수수색은 전날의 연장선상"이라고 덧붙였다. 

검찰, 박지원·서욱 등 주요 피의자 재소환 방침

검찰은 16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을 비롯해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장관의 자택과 사무실, 국방부 예하 부대 및 해경 관계자들의 주거지와 사무실을 대대적으로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틀간의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당시 정부 부처 간 지시 전달 상황과 의사결정 과정을 재구성할 방침이다. 이후 박 전 원장, 서 전 실장 등 주요 피의자를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2020년 9월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고 이대준 씨가 북한군 총격에 피살됐지만, 해경은 이를 자진월북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1년9개월 만인 지난 6월16일 해경은 브리핑을 열고 이씨의 월북 근거를 찾지 못했다며 수사 결과를 번복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