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기록적 폭우'에 피해 속출… 오세훈 "시장으로서 죄송, 선제조치 다할 것"

9일 오세훈 "차량 침수, 퇴근 포기… 모든 자원 동원하겠다"전날 서울시청 복귀 및 피해 현장 점검… 9일 새벽 긴급 회의

입력 2022-08-09 13:22 수정 2022-08-09 14:09

▲ 오세훈 서울시장이 8일 서울시청에 긴급 복귀해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에 내리는 집중호우로 인한 침수 피해 상황 등을 점검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기록적 폭우'로 서울 곳곳에서 피해가 발생한 것과 관련 "모든 자원을 동원해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모든 선제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오 시장은 9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대폭우로 서울에서 큰 인명피해가 있었다"며 "어떤 경우에도 시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하는 시장으로서 희생자와 유가족, 불편을 겪으신 피해 시민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동작구·강남구·서초구·관악구 등 서울 시내 곳곳이 침수되고 정전돼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고 전한 오 시장은 "수많은 차량이 물에 잠기고 퇴근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도 벌어졌다"며 "일부 지하철역은 역류와 침수로 가동이 멈췄고, 학원가에서는 아이들의 발이 묶이는 일도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신속한 복구 의지를 밝힌 오 시장은 "시는 전날 오전 7시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며 24시간 비상대응 체재를 유지하고 있다"며 "침수된 지하철역 11곳 중 10곳은 현재 정상 운행 중이고, 9호선 동작역은 오후 2시에 개통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또 "침수된 지하차도 11곳 중 8곳은 복구 완료됐고, 개포·염곡동서·동작 지하차도는 오늘 중으로 복구할 예정"이라며 "도로 침수, 산사태, 축대 및 담장 파손지역은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응급조치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모레까지 강우가 이어진다는 예보가 있어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우려한 오 시장은 "피해지역, 위험지역은 최대한 직접 챙기겠다"고 의지를 표명했다.

吳, 긴급 시청 복귀… 상황 보고·현장 점검 나서

오 시장은 전날 서울 곳곳에서 침수 및 인명피해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하고 퇴근 후 3시간여 만인 오후 10시쯤 서울시청으로 복귀했다. 이후 풍수해대책상황실을 찾아 호우로 인한 피해상황을 보고받고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이후 사고 발생 현장으로 향한 오 시장은 대합실에 빗물이 들어차 천장이 무너지고 열차가 무정차 통과한 지하철 7호선 이수역으로 이동해 현장을 점검했다. 당초 산사태 등이 발생한 사당동 극동아파트 방문을 고려했으나, 침수 피해지역인 이수역으로 방향을 틀었다. 

오 시장은 다시 시청으로 돌아와 9일 오전 1시쯤 행정 1·2부시장을 소집하고 집중호우 관련 긴급회의를 열었다. 

회의에서 인명피해 등 호우로 인한 피해상황을 보고받은 오 시장은 현장에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자치구별 즉각 조치를 주문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