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4선 오세훈 첫 조직개편 속도... 시민단체 보조금 중단

'약자와의 동행' 화두 컨트롤타워 신설···'국' 단위 증설해 추진시민단체 보조금 지원 끊는 '서울시 바로세우기' 관련 부서 개편도

입력 2022-07-06 14:26 수정 2022-07-06 14:50

▲ 오세훈 서울시장(왼쪽 넷째)이 4일 오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서울안심소득 시범사업 출정식에서 참석자들과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시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민선 8기 서울시정 철학으로 '약자와의 동행'을 내세우며 조직개편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약자·청년·가족 지원에 방점을 찍고 관련 부서를 신설하거나 조정한다. 특히 시민단체를 대상으로 한 민간 위탁금과 보조금 지원을 끊는 '서울시 바로 세우기'도 속도를 낼 전망이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약자와의 동행' 실행을 위한 컨트롤타워로 '동행추진단'(가칭)을 국 단위로 신설한다.

오 시장은 취임사에서 "'약자와의 동행'은 정치적 구호가 아니라 제가 서울시장으로서 존재하는 이유이자 제 평생의 과업"이라며 "'약자와 동행하는 서울시'를 만들겠다"고 거듭 다짐했다.

오 시장이 '약자와의 동행' 정책을 강하게 피력한 만큼 전담 조직이 새로 출범할 예정이다. 1인가구특별대책추진단(2반 6팀)은 '과'로 축소돼 여성가족정책실로 편입된다.

1인가구특별대책추진단은 건강·범죄·고립·주거 등 1인가구 수요에 맞는 생활밀착형 정책을 추진하는 TF 부서다. 오 시장의 지난해 보궐선거 당시 1호 공약을 추진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부서별로 기존 업무와 겹치는 부분이 있어 추진단을 지속하기보다 과로 축소하기로 한 것이다.

청년 지원정책 담당 부서인 미래청년기획단(2반 8팀)은 국으로 재편될 예정이다.

오 시장이 시민단체를 대상으로 한 민간 위탁금과 보조금 지원을 끊는 '서울시 바로 세우기'를 강조한 만큼 관련 부서의 개편도 예상된다.

오 시장은 "전임시장 시절 10년간 민간 위탁과 보조금사업 추진 과정에서 몇몇 시민단체가 사업을 독점하면서 비정상적으로 시민의 혈세가 낭비됐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이를 바로잡기 위해 '서울시 바로 세우기'가 시작됐다"고 말한 바 있다. 또 "지난 1년간 민주당이 장악한 시의회에 가로막혀 '서울시 바로 세우기'는 원하는 수준의 반의 반도 마무리하지 못했다"고도 했다.

시민협력국은 대폭 조정되며, 남북협력추진단은 아예 사라질 것이라는 예측도 나오는 상황이다. 그동안 도시재생사업을 맡았던 균형발전본부는 녹지 생태도심 개발사업 중심으로 재편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시 조직개편은 서울시의회 조례 개정작업이 이뤄져야 한다. 지난 1일 임기를 시작한 제11대 서울시의회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다수여서 오 시장의 조직개편안에 힘을 실어 줄 전망이다. 시의회는 이달 중 원포인트 임시회를 열어 조직개편안을 처리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오 시장은 지난해 4월 보궐선거 당선 후 미래 복지 시스템인 △안심소득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서울런' △서울형 고품질 임대주택 △서울형 공공의료 서비스 등 취약계층을 위한 4대 정책을 추진 중이다.

지난 5일에는 '약자와의 동행' 대표 복지정책인 '안심소득' 시범사업 출범식을 갖기도 했다. 이는 소득이 적을수록 더 많이 지원하는 소득 보장 제도로 1인가구 기준 월 최대 83만원을 지급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