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다급한 이재명, 커지는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에 해명 '안간힘'

경찰,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 문서 입수‥ 수사 속도 빨라져이재명 측 "문서는 적법… 사정기관, 보수언론은 자중하라"이 의원 측근, 백현동 개발 개입 넘어 '협박 정황'까지 나와

입력 2022-07-02 18:13 수정 2022-07-02 18:15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지난달 24일 오전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백현동 아파트 개발 특혜 의혹' 수사가 속도를 내자 적극적인 반박에 나섰다. 다만 관련 사건에 이 의원의 측근들이 개입한 정황들이 드러나고 있음에도 핵심 의혹에 대한 해명이 없어 관련 의구심이 더욱 깊어지는 모양새다.

이 의원 측은 2일 경기 성남 백현동 아파트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관련 결재 문서를 확보했다는 보도에 대해 "문서는 적법하고 필요한 행정절차를 했다는 증거"라고 반박했다.

이 의원 측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이미 공개된 문서이며 차라리 문서가 시청에 없었다면 문제일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바보들의 합창'이 떠오른다"며 "사정기관, 보수언론은 자중하라"고 비판했다.

지난 1일 한 언론은 경찰이 백현동 개발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의원과 정진상 전 성남시 정책비서관이 결재한 '4단계 용도 상향' 관련 서류를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2015년 당시 백현동 개발 시행사가 이재명 시장의 선거대책본부장 출신 인사를 영입한 뒤 성남시가 이례적으로 부지 용도를 자연녹지에서 준주거지역으로 4단계 올려주는 특혜를 준 의혹이 제기된다는 것이 이 보도의 핵심 골자.

이재명 측 "국토부와 식품연구원이 준주거용지로 용도변경 요구"

이 의원 측은 "당시 국토부와 식품연구원은 성남시에 24차례 공문을 보내 공공기관이전특별법 제43조 제3항 및 제6항 등에 의거해 백현동 해당부지를 준주거용지로 용도변경해달라고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성남시는 과도한 이익귀속이 우려돼 국토부와 식품연구원의 요구를 연이어 거부했으나, 국토부와 식품연구원이 성남시에 R&D 부지 24,943㎡을 공공기여(기부체납)하기로 하자 비로소 이들의 요구를 반영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미 경찰조사와 언론취재를 통해 진위확인이 끝난 것으로 알려진 경기도시공사 합숙소를 비선 캠프라며 압수수색한 것을 두고 압색 쇼라는 비아냥이 제기된다"며 "감사원과 국감 등 수차례의 감사에도 아무 문제 없던 사업의 적법한 행정문서를 꺼내들며 민망한 호들갑을 떠는 것은 불신만 가중시킨다"고 날을 세웠다.

이재명 측근, 백현동 개발에 개입 넘어 협박 정황까지

이 의원 측의 이러한 해명에도 불구하고 백현동 개발 특혜 의혹은 계속 커지는 상황이다. 성남시의 인허가 과정에서 이 의원의 측근들이 개입한 정황이 속속들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성남시의 인허가 과정에 영향력 행사 의혹을 받는 한국하우징기술 김인섭 전 대표(69)가 백현동 개발사업자인 아시아디벨로퍼 정모 대표(66)에게 "사업 지분을 내게 넘기라"고 협박한 경위 등도 경찰이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대표는 이 의원이 2006년 성남시장 선거에 출마할 당시 선대본부장을 지냈고, 2010년 성남시장 선거 때도 이 의원을 도운 측근이다.

성남시는 2014년 백현동의 옛 한국식품연구원 부지에 아파트 건설을 추진하던 정 대표 측의 용도변경 신청을 두 차례 거절했다. 그러나 이듬해 1월 정 대표가 김 전 대표를 영입했고, 같은 해 9월 성남시는 자연녹지에서 준주거지로 토지 용도를 변경해줬다.

또 이 의원은 경기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4년 김 전 대표의 단골 식당에서 업무추진비를 8차례 사용한 것으로 드러나기도 했다.

차재원 가톨릭대 특임교수는 이날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이재명 의원에 대한 수사 과정이 언론에 흘러나오고 있어, 이 의원 측이 이렇게 대응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수언론은 자중하라'는 식으로 이 의원 측이 해명한 것에 대해서는 "수사 과정을 알 수 없기 때문에 해명에 있어 선택의 폭이 좁아 그렇게 밖에는 말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