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시의회, 상임위 배분 등 원구성 합의··· 4일 개원

총 11개 상임위 중 국힘 8개, 민주당 3개로 배정 합의업무량 많은 도시계획관리위원회는 도시계획·주택위원회로 나누기로교육·환수위는 민주당··· 서울런‧지천르네상스 등 오세훈 정책 추진 갈등 예상

입력 2022-07-01 16:26 수정 2022-07-01 16:29

▲ 지난달 21일 오후 중구 서울시의회에서 제308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제11대 서울시의회가 상임위원장 배분 등 협상에 난항을 겪다 원구성 합의를 끝냈다. 시의회는 오는 4일 오후2시 개원해 본회의를 열어 국회의장, 부의장 등 지도부를 선출한다고 1일 밝혔다. 

양당 대표 등은 지난 23일 상견례 이후 4차례 만남을 가졌으나 원구성 등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결렬됐다. 하지만 1일 서울시의회에 따르면 오늘 임기가 시작된 제11대 서울시의회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4번째 협상을 진행해 상임위 배정 등 논의를 마쳤다.

그간 양당은 복수상임위인 운영위원회를 상임위로 볼지에 대해 이견 차가 컸다. 국민의힘은 8·9대 시의회 관례처럼 운영위원장을 다수당이 맡아야 하기에 운영위를 뺀 10개 상임위로 배분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운영위 역시 상임위에 해당되기에 11개 상임위를 기준으로 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국민의힘 기준으로 10개 상임위를 의석수 기준으로 비례 배분하면, 민주당이 3(3.24)개의 상임위를 가지게 된다. 민주당 안으로 배분하면 3.54가 돼서 4개의 상임위를 가질 수 있다.

제11대 서울시의회는 총 112석 중 국민의힘이 76석, 더불어민주당이 36석이다.

그동안의 서울시의회에는 △운영위 △행정자치위 △기획경제위 △환경수자원위 △문화체육관광위 △보건복지위 △도시안전건설위 △도시계획관리위 △교통위 △교육위 등 10개 상임위가 있었다.

제11대 서울시의회는 이번에 개정된 공직선거법에 따라 기존 의석수 110석에서 112석으로 늘어나면서 상임위 1개를 늘리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 양당은 국민의힘 안으로 운영위를 제외한 10개 상임위로 배분했다. 국민의힘이 7개, 민주당이 3개를 가져가기로 합의했다.

다만 업무량이 많은 도계위를 도시계획위원회(가칭)와 도시주택위원회(가칭)으로 나누기로 합의해, 총 11개 상임위로 개편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이 △교육위 △도안위 △환수위 3개의 상임위원장을, 국민의힘은 나머지 상임위를 맡는다.

기간이 한정된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4개년 동안 국민의힘이 1·3·4년차, 민주당이 2년차에 위원장을 맡는 것으로 전해졌다.

상임위 배분이 끝나면서 오세훈 서울시장의 정책 시너지에도 관심이 모아질 예정이다.

오 시장이 그동안 강조한 재개발·재건축은 도시주택위, TBS 개편은 문광위와 관련있다. 다만 교육위원장과 환수위원장 자리를 더불어민주당이 맡으면서 '서울런'(교육위)이나 '지천르네상스'(환수위) 등 정책 추진에는 갈등이 예상된다.

한편 오 시장은 이날 서울시장 취임사에서 '약자와의 동행'을 강조하며 "안심소득·서울런·고품질 임대주택·서울형 공공의료서비스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너무 빠른 속도로 발전해오는 과정에서 빈부격차는 심화되고 누군가는 소외받는 짙은 그늘이 생겼다"며 "약자와의 동행은 우리 사회 양극화를 해소하고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필수과제"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