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남북정상회담 하면서 납북 국민에 대해선 침묵… 북 만행 되풀이되는 이유""'국민의 자유 증진'이 대통령의 존재 이유… 납북된 국민 돌아올 수 있도록 책임져야"
  •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해수부) 공무원 유족과 KAL기 피해자가족회 대표가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왼쪽부터) 해수부 공무원 친형 이래진 씨, 해수부 공무원 유족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 KAL 피해자가족회 대표 황인철 씨 ⓒ이래진 씨 제공
    ▲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해수부) 공무원 유족과 KAL기 피해자가족회 대표가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왼쪽부터) 해수부 공무원 친형 이래진 씨, 해수부 공무원 유족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 KAL 피해자가족회 대표 황인철 씨 ⓒ이래진 씨 제공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유족측과 북 간첩에 납치된 KAL기 피해자가족회 측이 "차기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똑같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더 이상 북한의 만행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한민국다운 대한민국을 건설하기를 바란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자국민 북한군에 불태워 죽도록 놔둔 정부… 文정부 무능함 드러나"

    이들은 2일 기자들에게 배포한 공동성명서를 통해 "지난 2020년 9월 22일 북한군에 피살된 해수부 공무원의 친형 이래진과 1969년 12월 11일 간첩에 의해 납치된 KAL기 피해자가족회 대표 황인철은 차기 대통령에게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남북정상회담을 하면서 '한반도 평화'만 외쳤을 뿐, 납북된 대한민국 국민에 대해서 침묵했다. 더욱이 대한민국 국민이 북한군에 불태워서 죽게 만드는 무능함을 보여 주었을 뿐만 아니라, 유족이 제기한 정보공개청구소송에서 패소하자 유족에게 정보를 보여주지 않겠다고 항소까지 하였다"고 지적하며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 국민을 외면한 평화를 외쳤고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한 무능함을 보였으며 무언가를 감추려고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은 취임하면서 '나는 헌법을 준수하고 국가를 보위하며 조국의 평화적 통일과 국민의 자유와 복리의 증진 및 민족문화의 창달에 노력하여 대통령으로서의 직책을 성실히 수행할 것을 국민 앞에 엄숙히 선서한다'라고 선서했다"고 짚었다.

    "북한에 의한 피해자로서 아픔을 공유하며 연대하게 됐다"

    그러면서 이들은 "이에 따라 헌법상 대통령은 국가를 보위하며 국민의 자유를 증진하는 의무가 있는 이상, 차기 대통령은 지난 1969년 12월 11일 납북된 11명의 대한민국 국민이 다시 자유대한민국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책임을 져야 한다"며 "앞으로 다시는 대한민국 국민이 북한에 의해 불태워지는 비극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통령으로서 의무를 다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KAL 피해자 가족회 대표 황인철 씨는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게 된 계기가 있느냐'는 질문에 "북한에 의한 피해자로서의 아픔을 공유하면서 연대하게 됐다"며 "특히 북한에 의해 피해를 받게 되면 소수가 된다. 소수자들이 목소리를 내는 것이 한계가 있기에 이 같은 공동 성명서를 발표하게 됐다"고 말했다.

    KAL기 사건은 북한이 지난 1969년 12월 11일 승무원과 승객 50명을 태운 대한항공 여객기를 납치한 후 1970년 2월 14일에 승객 39명만 송환한 사건이다. 이후 약 50년 후인 2020년 9월 22일 북한은 한국의 해수부 공무원을 연평도 북쪽 NLL 인근 바다에서 발견하자 총으로 사살한 뒤 불에 태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