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권성동 '당협위원장 단독 임명' 논란… "최고위 소집해 논의할 것"

권성동, '재·보궐 지역' 서초갑·청주상당·김해을 당협위원장 단독 임명 당대표·최고위 패싱… "당 화합 분위기 해치지 않는 방향으로 결론"

입력 2022-01-11 18:41 | 수정 2022-01-11 18:45

▲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사무총장 시절 당 최고위원회와 승인 없이 일부 지역 당협위원장을 임명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권 의원 자료사진. ⓒ뉴데일리 DB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사무총장 재임 중 당 최고위원회의 승인 없이 일부 지역 당협위원장을 임명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지난 10일 국민의힘 최고위원회 참석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에서는 서울 서초갑, 충북 청주 상당, 경남 김해을 당협위원장 임명건과 관련한 논의가 오갔다. 이들 지역은 오는 3월9일 대통령선거와 함께 재·보궐선거가 치러지는 곳이다.

회의에서는 권 의원의 '당 대표 및 최고위 패싱'이 도마에 올랐다. 권 의원이 사무총장이던 지난해 12월6일 이들 지역구의 조직위원장을 당협위원장으로 임명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최고위 승인 없이 보낸 데 따른 것이다. 권 의원은 이 사실을 이 대표에게도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지역 조직위원장은 전희경(서초갑)·정우택(청주 상당) 전 의원과 김성우 전 경남도의원(김해을)이다. 이들은 지난해 각 지역 조직위원장에 임명됐다. 최고위는 이후 이들의 당협위원장 임명안을 논의했으나 보류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 당헌·당규에 따르면, 조직위원장은 최고위 승인을 거쳐 임명된다. 조직위원장은 이후 당원협의회를 구성해 당협위원장을 선출한다. 이는 시·도당 추인 뒤 당 최고위에서 승인을 받아야 하고, 이후 당협위원장이 임명된다.

당 관계자는 "절차적으로 지역 조직위원장이 된 뒤 당협위원장이 되는 것은 거의 일반적인 루트였는데, 이번 재·보궐 선거는 다른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말이 나왔었다"고 설명했다. 당 내 반발 등을 이유로 이들의 임명안을 결론짓지 않았다는 것이다.

또 다른 당 관계자는 권 의원 논란과 관련 "이런 전례는 없다"며 "과거 최고위에서 조직위원장이 의결해 보낸 사람(당협위원장)을 안 된다고 보류한 적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권 의원은 장제원·윤한홍 의원과 함께 '윤핵관(윤석열 대통령후보 핵심 관계자)' 3인방으로 불렸다.

이와 관련, 이준석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권성동 의원 본인은 사무총장 재직 시 업무상, 소통상 착오가 있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며 "그 해명의 적절성 판단을 위해 빠른 시일 내 최고위를 소집해 이 사안에 대한 처리를 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당 내분 문제로 비화하는 것을 염려하는 듯 "어떠한 결론이 난다고 해도 최근 당의 화합 분위기나 당의 상승 기조를 해치지 않는 방향으로 결론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문제는 오는 17일 최고위에서 논의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