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언론 사찰' 김진욱 공수처장, 당장 사퇴하라"… KBS노조 1인 시위

허성권 노조위원장,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공수처 규탄' 농성"언론인 가족까지 사찰… 공수처, '반민주 독재 수사기구' 됐다"

입력 2021-12-22 17:45 | 수정 2021-12-22 17:50

▲ 22일 오후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공수처 규탄'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는 허성권 KBS노동조합위원장. ⓒ뉴데일리

KBS노동조합이 최근 기자들의 통신기록을 조회해 '언론 사찰' 논란을 빚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규탄하며 김진욱 공수처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에 나섰다.

22일 오후 공수처가 위치한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인 허성권 KBS노조위원장은 "공수처가 최소 15개 언론사 소속 기자 40여명의 통신자료를 조회했는데, 이 중에는 법조팀 기자도 아닌 야당 취재 정치부 기자, 영상 기자들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며 "공수처가 정당한 사유 없이 민간의 정보를 캐는 것은 명백한 불법"이라고 비판했다.

허 위원장은 "특히 기자 수십명의 통신자료를 조회한 것도 모자라 기자의 가족들에 대한 통신자료를 조회한 사실도 드러났다"며 "한 피해 기자의 어머니는 4차례나 전화번호·이름·주민등록번호·주소 등을 조회당했다고 하는데, 이게 과연 민주주의 국가 대한민국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이냐"고 개탄했다.

허 위원장은 "공수처 출범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공수처가 적법 절차와 인권 친화적 수사에 전범을 보여준다면 국민 신뢰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으나, 민간인을 마구잡이로 사찰한 뒤 '수사 대상 피의자의 통화상태를 확인했을 뿐'이라는 어처구니 없는 변명만 늘어놓고 있는 게 공수처의 현 모습"이라고 꼬집었다.

이 같은 공수처의 행위를 '반민주적 언론인 사찰'로 규정한 허 위원장은 "이는 자유민주주의와 언론 자유라는 우리 시대의 보편적 가치와 상식을 역행하고 민주공화국 대한민국의 헌정 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라며 "수많은 언론인과 가족, 민간인을 상대로 광범위한 사찰을 벌인 배경을 즉각 해명하라"고 공수처를 압박했다.

그러면서 "공수처를 '반민주 독재 수사기구'로 만들어버린 김진욱 공수처장은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한 허 위원장은 "문 대통령은 공수처의 언론사찰 직권남용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묻고,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비판의 소리를 높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