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국민에겐 "집 팔라"던 김현미…부동산 투기 혐의로 경찰 조사

2012년 매입한 연천군 농지… 농사 안 짓고 주택 지은 뒤, 동생에게 팔아

입력 2021-12-09 17:31 | 수정 2021-12-09 18:15

▲ 김현미 전 국토교통부 장관. ⓒ뉴데일리

김현미 전 국토교통부장관이 경기도 연천군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았다.

경기북부경찰청은 9일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김 전 장관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김 전 장관은 직접 경찰에 출석해 4시간가량 조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장관은 2012년 연천군 장남면에 2480㎡ 규모의 농지를 매입해 주택을 지은 채 실제로 농사를 짓지 않아 농지법을 위반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김 전 장관 남편 명의였던 이 주택은 장관 재임 시절 김 전 장관 동생에게 넘겨졌다. 이를 두고 김 전 장관이 투기 목적으로 해당 농지를 매입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시민단체 '사법시험준비생모임'은 지난 6월 김 전 장관이 농지법 및 부동산실명법을 위반했다며 경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김 전 장관을 비롯해 그의 남편과 김 전 장관 동생 2명 등을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해 수사했다. 또 연천군 해당 토지를 답사하고 농지 매입 과정, 농업경영 여부, 가족들에게 매도한 과정과 지급된 대금의 출처 여부 등을 조사했다.

김 전 장관은 부동산 관련 의혹이 불거지자 "농사도 정상적으로 지었고, 동생에게 정상적으로 처분했다"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전 장관에게 현재까지 조사된 내용 등의 사실관계 여부를 확인했다"며 "조만간 김 전 장관 관련 고발사건의 혐의 적용 여부를 결정짓는 등 마무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김 전 장관은 2017년 장관 재임 시절 국민에게 다주택 처분을 권유하며 "자기가 사는 집이 아닌 집들은 좀 팔라"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지난 6월 부동산 투기 의혹이 제기되면서 '내로남불' 논란에 휩싸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