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윤석열 34.0%·이재명 33.0% (NBS)… 윤석열 43.3%·이재명 37.9% (알앤써치)

당선 전망 질문에는 李 37.0%, 尹 36.0%… 호감도·도덕성에서는 尹, 李보다 높아알앤써치 조사선 '하락세' 尹 43.3%, '상승세' 李 37.9%… 尹, 6.3%p 앞선 결과도

입력 2021-12-02 16:50 | 수정 2021-12-02 17:26

▲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간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일 연이어 나왔다. 윤석열 후보와 이재명 후보 자료사진. ⓒ뉴데일리 DB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 조사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간 격차가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일 연이어 나왔다.

NBS 12월1주차… 尹 34.0% VS 李 33.0%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이 공동으로 진행하는 전국지표조사(NBS)의 대선후보 지지도(12월 1주차) 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석열 후보는 34.0%, 이재명 후보는 33.0%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5.0%,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4.0%였다. 지지 후보가 없다고 답한 이들은 15.0%, '모름·무응답'은 8.0%였다.

여야 주자 간 격차는 1.0%p였다. 같은 기관의 전주 조사(3.0%p) 대비 2.0%p 좁혀졌다. 윤 후보는 전주 조사 대비 1.0%p 떨어진 반면, 이 후보는 1.0%p 올랐다. 

이번 조사는 11월29일~12월1일 전국 만18세 이상 1015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윤 후보는 당 최종 후보 확정(11월5일·11월2주차) 이후 NBS 조사에서 최소 1.0%p에서 최대 7.0%p 차로 이 후보를 앞서왔다. (11월 2주차 7.0%p→11월 3주차 1.0%p→11월 4주차 3.0%p)

윤 후보는 이번 조사에서 20대, 서울, 대전·세종·충청 등에서 우세했다. 이 후보는 30대와 40대, 인천·경기 등에서 지지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 보면 ▲만 18세~20대에서는 윤석열 27.0%, 이재명 19.0% ▲30대 윤석열 24.0%, 이재명 29.0% ▲40대 윤석열 21.0%, 이재명 47.0% ▲50대 윤석열 36.0%, 이재명 41.0% ▲60대 윤석열 49.0%, 이재명 29.0% ▲70대 이상 윤석열 49.0%, 이재명 30.0% 등이었다. 

지역별로는 ▲서울 윤석열 33.0%, 이재명 31.0% ▲인천·경기 윤석열 32.0%, 이재명 35.0% ▲대전·세종·충청 윤석열 39.0%, 이재명 33.0% ▲광주·전라 윤석열 8.0%, 이재명 63.0% ▲대구·경북 윤석열 48.0%, 이재명 16.0% ▲부산·울산·경남 윤석열 42.0%, 이재명 23.0% ▲강원·제주 윤석열 32.0%, 이재명 35.0% 등으로 집계됐다.

민주당 지지층 중 자당의 이 후보를 지지한 이들은 80.0%, 윤 후보 지지율은 2.0%였다. 국민의힘 지지층 중 자당의 윤 후보 지지율은 87.0%였고, 이 후보 지지율은 2.0%였다. 지지 정당이 없는 이들 중 17.0%는 이 후보를, 15.0%는 윤 후보를 각각 지지한다고 답했다.

도덕성·호감도는 李보다 尹↑

후보별 도덕성을 묻는 질문에는 윤 후보가 21.0%로 가장 높았다. 그 뒤로 안 후보 20.0%, 심 후보 18.0%, 이 후보 16.0% 등 순이었다. 20대(윤석열 10.0%, 이재명 8.0%), 서울(19.0%, 14.0%), 인천·경기(17.0%, 15.0%), 대전·세종·충청(26.0%, 21.0%) 등에서 윤 후보가 높게 나타났다.

그러나 당선 가능성과 관련해서는 이 후보(37.0%)가 윤 후보(36.0%)를 1.0%p 차로 앞섰다. 이 후보는 지난 조사 대비 1%p, 윤 후보는 4%p씩 각각 하락했다. 20대(윤석열 32.0%, 이재명 40.0%), 30대(31.0%, 40.0%), 40대(25.0%, 49.0%), 50대(36.0%, 41.0%) 인천·경기(32.0%, 39.0%), 광주·전라(11.0%, 69.0%) 등에서 이 후보가 우세했다. 윤 후보는 서울(윤석열 39.0%, 이재명 38.0%)과 대전·세종·충청(41.0%, 33.0%) 등에서 이 후보를 앞섰다.

호감도는 '이재명 38.0% 대 윤석열 39.0%'였다. 비호감도는 이 후보 58.0%, 윤 후보 57.0%였다. 내년 대선 관련 '정권 심판을 위해 야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46.0%, '안정적 국정운영을 위해 여당 후보에게 투표해야 한다'는 39.0%로 조사됐다.

'오차범위 내 접전' 여론조사 연이어

같은 날 발표된 알앤써치 조사에서도 여야 후보의 지지율이 오차범위 내 접전인 것으로 나타났다. 알앤써치가 MBN·매일경제 의뢰로 11월30일~12월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15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후보는 43.3%, 이 후보는 37.9%였다.(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윤 후보는 같은 기관의 2주 전 조사(47.7%)보다 4.3%p 떨어졌다. 이 후보는 같은 기간 4.6%p 올랐다. 지난 조사에서는 격차가 오차범위 밖인 14.4%p였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오차범위 내인 5.4%p였다. 이들 뒤로 안 후보 4.4%, 심 후보 3.4% 등의 순이었다.

윤 후보는 이 조사에서 20대(34.7%, 이재명 25.4%), 50대(45.5%, 43.9%), 60대 이상(60.5%, 29.1%) 등에서 앞섰다. 이 후보는 30대(윤석열 34.5%, 39.5%), 40대(29.3%, 55.8%)에서 우세했다. 당선 가능성 관련, 윤 후보는 47.2%, 이 후보는 43.5%로 집계됐다. 

여야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오차범위 내 접전이라는 조사 결과는 전날에도 나왔다. 1일 발표된 리서치앤리서치 조사에 따르면 윤 후보는 34.6%, 이 후보는 35.5%로 집계됐다. 안 후보는 6.0%, 심 후보 4.9%, 김동연 새로운물결(가칭) 후보는 1.6% 등이었다. 여야 주자 간 격차는 오차범위 내인 0.9%p 차였다. 

이 조사는 채널A 의뢰로 11월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윤 후보는 이 조사에서 50대, 60대 이상에서 우세했다. 이 후보는 20대, 30대, 40대에서 모두 높았다. ▲만 18세~20대에서 윤석열 14.6%, 이재명 22.1% ▲30대 윤석열 28.2%, 이재명 35.7% ▲40대 윤석열 19.6%, 이재명 57.3% ▲50대 윤석열 40.7%, 이재명 39.3% ▲60대 이상 윤석열 55.1%, 이재명 27.0% 등으로 집계됐다.

尹-李, '최대 6.3%p 차' 여론조사 결과도

반면 윤 후보가 이 후보를 오차범위 밖인 6.3%p로 앞선다는 조사 결과가 같은 날 나오기도 했다. 이날 발표된 칸타코리아 조사 결과에 따르면 '다음 대통령으로 누가 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윤 후보는 35.6%, 이 후보 29.3%로 각각 조사됐다. 심 후보는 4.2%, 안 후보는 3.2%였다. 

이 조사는 조선일보와 TV조선 의뢰로 11월29~30일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윤 후보는 20대와 50대, 60대 이상에서 우세했다. 이 후보는 30대와 40대에서 높았다. ▲20대에서는 윤석열 23.4%, 이재명 12.1% ▲30대 윤석열 23.2%, 이재명 20.7% ▲40대 윤석열 26.7%, 이재명 47.2% ▲50대 윤석열 37.0%, 이재명 39.0% ▲60대 이상 윤석열 53.9%, 이재명 26.2% 등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윤석열 39.5%, 이재명 27.6), 인천·경기(34.9%, 28.2%), 대전·충청(42.2%, 21.1%), 대구·경북(42.4%, 21.0%), 부산·경남(39.1%, 25.4%) 등에서 윤 후보가 높았다. 이 후 보는 광주·전라에서 54.5%를 기록, 윤 후보(9.4%)를 앞섰다.

윤 후보는 안 후보가 포함된 3자대결에서도 36.2%를 기록, 이 후보(33.5%)를 2.7%p차로 앞섰다. 안 후보는 5.8%였다. 심 후보(5.3%)와 3자대결에서는 윤 후보 41.3%, 이 후보 31.3%로 조사됐다. 양자대결의 경우 윤 후보(43.0%)가 이 후보(35.7%)를 오차범위 밖인 7.3%p차로 앞섰다.

여론조사 관련 자세한 개요와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