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유동규 회의 참석도 않고, 제때 출근도 안 했는데… 이재명, 제재 안 해"

황무성 전 성남도개공 사장 "사기사건 재판이 내 사퇴 사유렸다는 건 틀린 말""사직할 때도 당시 이재명 시장 범죄사실 확인… 문제 없으니 사직 처리한 것""유동규 대신 나를 앉히고 딴 소리… 내가 확정수익 승인했다면 나를 왜 자르겠나"

입력 2021-11-12 16:35 | 수정 2021-11-12 17:11

▲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지난달 24일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현 포천도시공사 사장) 등으로부터 사퇴를 종용받았다고 주장하는 황무성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나의) 사기사건 재판 건이 사퇴 사유였다는 것은 앞뒤가 안 맞는 얘기"라는 견해를 밝혔다.

유한기 전 본부장이 "황 전 사장이 재직 당시 사기사건으로 재판받고 있다는 사실을 우연히 알게 됐고, 공사와 사장님 본인의 명예를 위해 사퇴를 건의했다"고 말한 데 따른 반박으로 풀이된다.

'사기 재판이 사퇴 건의 사유' 유한기 주장에… "입·퇴사 때 모두 범죄사실확인서 제출했다"

황 전 사장은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내가 사직할 때도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범죄사실확인서를 다 확인하고 문제가 없으니까 사직 처리를 한 것"이라고 12일 주장했다.

"입사할 때와 퇴사할 때 범죄사실확인서를 제출하는데, 문제가 됐다면 입사와 퇴사 처리가 안 됐어야 정상"이라고 설명한 황 전 사장은 "이제 와서 그런 주장을 한다면 인사 검증을 제대로 안 한 직무유기를 저질렀다는 것을 스스로 인정하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2013년 9월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으로 취임한 황 전 사장은 2014년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사업 수주 명목으로 모 건설사 사장으로부터 3억50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사기)로 기소됐다. 황 전 사장은 2015년 2월 사직서를 제출, 같은 해 3월 사임됐는데, 2016년 9월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다. 

이렇게 사임한 뒤에 있었던 이 재판을 갑자기 사퇴 사유로 내미는 것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것이 황 전 사장의 지적이다.

"유한기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해보라 했다… 계획적이었던 것"

황 전 사장은 데일리안에 유 전 본부장 등이 계획적으로 자신을 사장 자리에 앉혔다가 사퇴를 압박한 것으로 보인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신공영을 퇴직하고 나서 강남의 한 식당에서 우연히 유한기를 만났다. 서로 명함을 주고받고 나니 '성남시에서 도시개발공사를 곧 만들 것이니까 사장을 해보시라'고 제안했다"고 밝힌 황 전 사장은 "퇴직한 상태니까 솔깃해서 공모에 참여했고 정식 절차를 밟아 임명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성남시의회에는 새누리당 의원들이 많았다"며 "자격도 안 되는 유동규를 사장으로 내세우기 어려우니 일단 성남시민이자 건설 전문 경영인인 나를 사장으로 두고 뒤에서는 다른 얘기를 했다고 본다"는 주장을 폈다.

"유동규, 한 번도 회의 참석 안 해… 이재명은 아무 말 안 했다"

황 전 사장은 유동규 전 성남도공 기획본부장의 근무행태에 문제가 있었는데도 제재받지 않았다는 주장도 내놨다.

"11개월 동안 유동규 얼굴을 본 것이 10번도 채 안 된다. 한 달에 두 번 사장이 주재하는 간부급 회의가 있는데 유동규는 한 번도 참석을 안 했다"고 밝힌 황 전 사장은 "아침 9시쯤 비서실에 연락하면 그때도 출근한 적이 없었다"고 폭로했다. 

황 전 사장은 이어 "그러니까 '실세'라는 소리를 들었다"며 "당시 이재명 시장이 몰랐을 리가 없는데도 그 어떤 제재도 없었다"고 지적했다.

황 전 사장은 대장동 사업 공모지침서가 당초 개발수익 50%를 보장받기로 되어 있었으나 자신도 모르게 1882억 확정배당으로 변경됐다고 재차 주장했다.

"아무리 사장이라도 중간에 내용 바뀐 것을 어떻게 아나… 생각도 못했다"

"2015년 2월6일, 왜 나를 자르려고 했겠나. 확정수익은 그들이 계획한 것인데 내가 알고 사인(결재)했다면 나에게도 몇 십억은 줬어야 말이 되는 것 아닌가"라고 짚은 황 전 사장은 "누구는 대장동 개발사업체에 근무했다는 이유만으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았는데, 내가 대장동 사업을 기획·설계하는 데  도움이 됐다면 그만큼 돈을 받았어야 말이 맞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전 사장은 공모지침은 황 전 사장이 직접 전자결재했고, 결재 표지부터 첨부서류까지 일체형인 만큼 자신도 모르게 공모지침이 바뀌었다는 주장은 신빙성이 떨어진다는 일부 지적에도 반박했다. "아무리 사장이라도 투자심의회·이사회·성남시의회까지 비례수익으로 알고 있었는데, 중간에 내용이 바뀐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었겠느냐"는 것이 황 전 사장의 견해다.

황 전 사장은 또 "기억이 흐릿한 상태지만, 내 기억과 상식선에서 어떤 사람이 표지를 바꿨다고 주장했던 것"이라며 "투자심의회·이사회·시의회 모두 거쳐 성남시민에게 비례수익으로 확정된 상태에서 중간에 내용이 바뀔 것이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고 자신을 변호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