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선호 전 여친 "서로 오해한 부분 있다…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마음 무거워" [전문]

'김선호 사생활' 폭로한 A씨, 원본 글 삭제‥ "사과받았다" 추가 입장 전해

입력 2021-10-21 11:32 | 수정 2021-10-21 11:32
배우 김선호(36·사진)가 자신에게 낙태를 종용했다고 폭로해 논란을 일으킨 폭로자 A씨가 자신의 게시글을 수정해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며 "김선호에게 사과를 받았다"는 추가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 17일 오후 네이트 판 게시판에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긴 제목의 글로 김선호의 사생활을 폭로했던 A씨는 20일 오후 원본 글을 지운 뒤 '자신의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 사생활 문제를 더 이상 언급하지 않겠다'는 취지의 입장문을 올렸다.

이 글에서 A씨는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분(김선호)에게 사과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A씨는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다"고 입장문을 마무리했다.

"사과하고 싶다"는 김선호 글에… A씨 "사과받았다" 화답

김선호는 A씨의 폭로글로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20일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고,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며 '대세 배우 K'를 저격한 A씨의 글이 자신에 대한 이야기였음을 자인했다.

이어 김선호는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라며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는 사과 입장을 밝혔다.

이 같은 김선호의 입장문이 대대적으로 보도된 당일 오후 A씨는 폭로글 원본을 수정해 "김선호와 오해를 풀고 사과를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이에 따라 해당 사과문을 접한 A씨가 김선호에게 먼저 연락을 취해 이번 논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추정된다.

이를 두고 온라인상에선 두 사람이 모종의 합의를 한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기도 했다.

이와 관련, A씨의 법률대리인은 21일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A씨에 대한 2차 가해 부분만 의뢰를 받아, 당사자 간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모른다"고 밝혔다.

다음은 A씨가 네이트 판에 올린 추가 입장문 전문.

제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합니다.

저와 그분 모두 진심으로 사랑했던 시간이 있는데 저의 일부 과격한 글로 인해 한순간 무너지는 그의 모습에 저도 마음이 좋지 않습니다.

그분에게 사과 받았고, 서로 오해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더 이상 사실과 다른 내용이 알려지거나 저나 그분의 이야기가 확대 재생산되지 않기를 바랍니다.

이번 일로 많은 분들께 큰 피해를 드린 것 같아서 마음이 무겁습니다.

이 글은 곧 내리겠습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