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유동규가 던진 휴대폰, 심하게 부서졌는데… 주저 없이 주워간 남성 누굴까?

휴대폰 떨어진 인도 촬영한 CCTV 영상… 떨어진 뒤 28분 만에 나타나 주워가휴대폰은 파손 상태 심각해 수리 중… 국수본 포렌식센터에서 분석할 듯

입력 2021-10-19 12:30 | 수정 2021-10-19 15:40

▲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차량을 타고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으로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달 29일 검찰의 압수수색을 피해 휴대전화를 집 밖으로 던져버린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서는 유 전 본부장이 휴대전화를 투척한 지 30분도 채 안 됐을 때 한 남성이 나타나 전화기를 주워 간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TV조선이 보도한 CCTV 영상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8시19분쯤 인도 위로 휴대전화가 떨어졌다. 반대편 건물 9층에서 유 전 본부장이 던진 휴대전화가 차도를 넘어 떨어진 것이었다.

휴대폰 주운 남성… 마치 휴대전화 떨어진 것마냥 행동

그 순간 이곳을 지나던 행인들은 가던 길을 멈추고 휴대전화에 관심을 보였지만 이내 무시하고 걸음을 옮겼다. 

그런데 약 28분쯤 뒤 흰색 웃옷을 입은 남성이 이 휴대전화를 가져가는 모습이 찍혔다. 남성은 허리를 굽혀 휴대전화를 주운 뒤 물기를 털고는 맞은편 도로로 사라졌다. 마치 그곳에 휴대전화가 떨어져 있는 것을 미리 알았던 것처럼 남성의 행동에는 주저함이 없어 보였다. 게다가 당시 전화기는 파손 상태가 심각해, 이를 가져갈 이유가 없었던 상황이었다. 

유 전 본부장은 검찰이 압수수색할 당시 휴대전화를 창 밖으로 던져 증거를 인멸한 의혹을 받았다. 그는 "최근에 바꿨던 휴대전화를 쓰다가 기자들의 전화가 계속 와 압수수색 전날 술에 취해 홧김에 던졌다"고 주장했다. 

▲ 검찰이 성남 대장동 개발 관련 의혹 관계자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진 지난 1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모습. ⓒ뉴시스

검찰 "유동규, 휴대폰 안 던젔다" 밝혔다가 '망신'

검찰은 지난 4일 "주거지 내외부 CCTV를 확인한 결과 압수수색 전후로 창문이 열린 사실이 없었다"며 유 전 본부장이 휴대전화를 던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후 시민단체로부터 유 전 본부장 휴대전화 증거인멸 의혹 관련 고발을 접수한 경찰이 7일 해당 CCTV를 분석한 결과 휴대전화가 떨어지는 장면을 포착했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가져간 이 남성을 찾아 하루 만에 압수했다. 

이와 관련, 중앙지검 관계자는 "수사팀의 불찰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경찰, 이 남성 하루 만에 찾아 전화기 압수… 수리 중

현재 국가수사본부 디지털포렌식센터에서 이 휴대전화를 분석 중이지만, 떨어질 때의 충격으로 파손 상태가 심각해 수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유 전 본부장은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로부터 5억원, 2013년 위례신도시 개발 사업자 정재창 씨로부터 3억원 등 총 8억원을 받은 혐의 △성남도시개발공사 재직 당시 대장동 사업의 수익배분 구조를 설계하면서 화천대유에 이익을 몰아줘 공사에 피해를 끼친 업무상 배임 등 혐의를 받는다.

유 전 본부장 측은 최근 검찰의 소명이 부족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어졌다며 구속적부심을 청구했다. 수사 단계에서 구속영장이 발부된 피의자가 구속 여부를 다시 판단해 달라며 신청하는 절차다. 

유 전 본부장 구속적부심은 19일 열리며, 결과는 이날 오후 늦게 나올 것으로 전망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