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윤석열 "김만배가 말한 '그분'은 이재명… 자청해 특검 수사 받으라"

"여당 대선후보 암시해 검찰과 여권 압박… 실명은 말하지 않아 보호막 친 것""이재명, 국민 미개인 취급하며 거짓을 진실로 둔갑… 괴벨스식 선동 반복해"

입력 2021-10-12 16:52 | 수정 2021-10-12 19:10

▲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예비후보가 12일 이재명 민주당 경선후보에게 특검 수사를 자청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뉴데일리DB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예비후보가 이재명 민주당 경선후보에게 특검 수사를 자청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당과 화천대유 내부자들이 모두 이재명 후보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했다는 것이다.

"김만배·유동규·설훈·민주당 지지자들, 모두 이재명 가리켜"

윤 후보는 12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후보는) 국민을 미개인 취급하며 거짓을 진실로 둔갑시키려 괴벨스식 선동을 반복하고 있다"며 "이재명 지사는 본인이 '그분'임을 고백하고, 당당하게 특검 수사를 자청, 심판을 받아야 한다. 국민의 인내에도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이재명 후보가 특검 수사를 받아야 하는 이유로 민주당과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내부자들의 발언을 근거로 들었다. 

"'천화동인1호 배당금 절반은 그분 것'이라 말한 김만배, 측근 중의 측근 유동규의 7시간, 이재명 지사는 선거운동 중 구속될 수도 있다고 말한 설훈 (민주당 의원), 이 모든 것을 지켜보며 민주당의 대선 패배를 우려해 3차 경선에서 이재명 완패의 결과를 안겨줬던 민주당 지지자들, 이들 대장동 게이트와 민주당의 내부자들이 모두 한 방향을 가리키고 있다"고 윤 후보는 강조했다.

먼저 윤 후보는 녹취록에 담긴 것으로 알려진 김만배 씨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대장동 게이트와 민주당의 내부자들은 모두 '그분'으로 이재명 지사를 가리키고 있다"고 지적한 윤 후보는 "우선 앞에서 김만배가 실명을 거론하지 않은 채 '그분'이라며 추측과 여지를 남기는 표현을 쓴 자체가 그렇다"고 비판했다. 

앞서 천화동인5호 소유주이자 대장동사업 구조를 설계했다는 의혹을 받는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는 김만배 씨가 "천화동인1호는 내 것이 아닌 것을 다들 알지 않느냐. 그 절반은 '그분' 것"이라고 말한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다. 김씨는 12일 새벽 검찰 조사 후 해당 발언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가 이후 "정신이 없었다"며 발언을 번복했다.

"이재명, 대장동 개발 본인이 설계했다고 말해"

이와 관련, 윤 후보는 "여당의 대선후보를 추측하도록 암시를 해 검찰과 여권 핵심부를 압박하면서도, 실명은 말하지 않아 보호막을 친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며 "그러나 아무리 보호막을 쳐도 상식을 갖춘 사람들은 모두 '그분'이 누구인지 짐작한다"고 언급했다. 김씨가 말한 '그분'이 결국 이재명 후보라는 취지다. 

윤 후보는 또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인 설훈 민주당 의원의 발언도 근거로 들었다. 

설 의원은 13일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대장동과 관련된 최소한 세 사람의 당사자들을 만났다"며 "(이재명 후보가) 본선에 올라가면 진다는 것이 객관적 사실"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여당의 내부자라 할 수 있는 설훈 의원의 발언도 이재명 지사를 '그분'으로 지목하고 있기는 마찬가지"라며 "설 의원은 제보를 근거로 이재명 지사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이라고 강력하게 주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미 구속돼 수사를 받는 대장동 핵심 인물 유동규 전 경기관광공사 사장의 과거 행태도 언급했다. 

"유동규가 추가이익을 환수한다는 조항을 삭제해 성남시가 환수할 수 있었던 이익을 화천대유에 몰아주게 됐다는 것 다 아실 것"이라고 상기시킨 윤 후보는 "그가 환수 조항을 삭제할 때 일곱 시간 동안 누구를 만나 무엇을 논의했느냐는 합리적 의심 때문에 '유동규의 7시간'이라는 말이 유행할 정도"라고 비꼬았다. 

윤 후보는 "의문의 답은 비교적 간단하다"며 "그의 윗선인 이재명 지사가 본인이 대장동 개발을 설계했다고 말한 적이 있지 않으냐"고 꼬집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