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성남시의장 30억, 시의원 20억, 원유철 부인 월600만원"… 김만배 "실탄 350억"

검찰, 정영학 녹취록서 로비 정황 포착… 화천대유, 거액 들여 '입막음' 시도한 듯

입력 2021-10-08 11:23 | 수정 2021-10-08 16:17

▲ 화천대유자산관리. ⓒ강민석 기자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가 성남시의회 전 의장과 시의원을 상대로 거액을 들여 '입막음'을 시도했다는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논란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넘긴 녹취록에서다.

8일 동아일보는 화천대유의 관계사 '천화동인5호' 소유주인 정영학 회계사가 최근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 "성남시의장에게 30억원, 성남시의원에게 20억원이 전달됐고, 실탄은 350억원"이라는 화천대유 실소유주 김만배 씨의 언급이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화천대유 측이 전 의장을 포함, 시의회 관계자들에게 최대 50억원을 전달했을 수 있을 것으로 의심한다.

화천대유가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각종 의혹들에 대비해 성남시의회를 상대로 '입막음'을 시도했다 것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대장동 개발' 의혹의 파장이 지역 정치권으로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최윤길 전 성남시의장 주도로 성남도개공 설립 조례안 통과

녹취록에서 언급된 '성남시의회 의장'은 지난해부터 화천대유 부회장으로 재직 중인 최윤길 씨로 추정된다. 화천대유에 따르면, 최 전 의장은 민원 업무를 맡고 있다.

앞서 성남시의회는 2013년 2월28일 대장동 개발을 주도한 성남시 산하기관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설립 조례안을 통과시킨 바 있다. 시 산하 기관인 성남도개공을 대상으로 한 감독 업무는 성남시의회의 시정감사 업무에 포함된다.

최 전 의장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손을 떼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최 전 의장은 2010년 3월 대장동 일대 민영개발을 추진하던 정영학 회계사 등으로부터 원고를 건네받아 "LH의 대장동 사업 추진 근거가 된 주민 연명부가 위조됐다"고 폭로했다. 최 전 의장의 문제제기는 LH가 대장동 개발사업에서 철수하는 중요한 계기가 됐다.

최 전 의장은 '연명부' 폭로 3개월 뒤인 같은 해 6월 정 회계사 등으로부터 현금 1억원이 든 쇼핑백을 받은 혐의로 수사를 받았다. 현금을 건넨 정 회계사 측에서 "이틀 만에 돈을 돌려받았다"고 진술하면서 최 전 의장은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검찰은 정 회계사가 제출한 녹취록을 토대로 화천대유 측이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성남시의회 관계자들에게 금품 로비를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구체적인 금품 제공 대상자와 전달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김만배 씨는 "녹취록에서 성남시 의장 등을 언급한 것은 맞지만 실제로 돈을 준 것은 아니다"라며 금품 로비 의혹을 부인했다.

본지는 해당 의혹과 관련, 8일 최 전 의장의 해명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취했지만 연결되지 않았다.

원유철 부인도 화천대유에서 고문으로 재직… 월 600만원 받아

한편, 원유철 전 미래한국당 대표의 부인 서모 씨도 화천대유 고문을 맡은 것으로 드러났다. 원 전 대표는 지난해 6월부터 화천대유에서 고문으로 재직하다가 지난 7월 정치자금 수수 및 알선수재 혐의 상고심에서 징역형을 확정받고 수감 중이다. 원 전 대표의 빈 자리를 서씨가 채운 것으로 의심되는 대목이다. 

서씨가 받는 고문료는 월 600만원 정도로, 원 전 대표가 받은 고문료와 비슷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화천대유 측은 "(서씨를) 사회복지학 전문가로서 영입한 것"이라며 "장차 사회복지 분야에 대한 사회적 기여, 투자 또는 업무 확장을 염두에 뒀다"고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이재명, 조카 정신감정 결과 나왔는데도 '심신미약' 주장했다"… 깨시연, 이재명 고발

핫이슈

"이재명, 조카 정신감정 결과 나왔는데도 '심신미약' 주장했다"… 깨시연, 이재명 고발

친문 단체인 '깨어있는시민연대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했다.8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연 깨시연 이민구 대표는 "피고발인 이재명과 우원식은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을 공표했다"고 주..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