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심재철 "문재인 아들 특혜 의혹, 나도 법적 대응"

문재인 후보 측 '법적 대응 검토' 주장에 반발… 기자회견 등으로 반박 예고

입력 2017-04-10 12:03 수정 2017-04-10 12:22

▲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 ⓒ뉴데일리 이종현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아들 취업 특혜 의혹을 둘러싼 공방과 관련해 "저 또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허위사실 공표죄로 고발한 것 자체가 잘못"이라고 못박은 심 부의장이 문 후보를 향한 공세의 수위를 계속해서 높이는 모양새다.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10일 오전 당사에서 열린 '대선 1차 국가대개혁 중앙선거대책회의'에 참석해 "(문재인 후보 측이) 이런 저런 내용으로 고발했지만 그 내용이 전부 허위"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문재인 후보의 취업특혜 관련해 '한국고용정보원 Q&A'를 배포하는데, 제목을 고용정보원 Q&A라 써놓으니 마치 고용정보원이 공식으로 낸 자료 처럼 보인다"며 "그 안에 온갖 거짓말로 아무런 잘못이 없다고 말하지만 이 부분도 하나씩 지적해 나갈 생각"이라고 언급했다.

정우택 당대표권한대행 역시 이같은 주장에 힘을 보탰다. 정 대행은 "문재인 후보는 아들 특혜 취업과 황제휴직, 황제 퇴직에 대한 성실한 해명은 커녕 문제제기하는 심재철 부의장을 검찰에 고발했다"며 "정당 검증 회피를 넘어 문제제기 자체를 범죄시하는 행태로, 이런 적반하장이 없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이 문제는 문재인 후보가 아들을 데리고 와서 정론관에서 당당하게 설득하고 해명하면 된다"며 "오늘이라도 국회에 나와 정정당당하게 대국민 설득과 해명을 해달라"고 촉구했다.

▲ 심재철 국회부의장이 문재인 후보의 아들 문준용씨가 당시 제출한 서류를 필적감정한 결과. ⓒ심재철 부의장 측 제공

앞서 문재인 후보 아들 취업특혜 논란은 지난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한나라당은 문재인 후보의 아들 문준용씨가 한국고용정보원의 5급 일반직 시험에서 특혜를 받고 입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당시 권재철 한국고용정보원장이 문재인 후보와 함께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인물이었기 때문이다. 문재인 후보가 민정수석으로 있을 때 권 전 원장은 청와대 비서관을 지냈다.

여기에 12줄 짜리 자기소개서, 이력서에 첨부한 귀걸이와 점퍼를 입은 사진 등이 공개되면서 특혜 취업 의혹은 증폭됐다. 나아가 문준용씨가 고용정보원에 채용될 당시 제출한 자료를 필적감정한 결과를 토대로 지난 5일 심 부의장이 가필, 서명위조 등의 의혹까지 제기하는 상황이다.

여태까지 나온 문재인 대표 측 입장은 자유한국당 소속 심재철 국회부의장을 고발키로 한 것이다. 박광온 공보단장은 "검증 차원을 넘어 명백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심각한 수준에 이르렀다"며 " 법적 책임을 묻는 것을 포함해 단호하고 분명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후보 아들이 휴직 중 불법취업을 했다는 것은 명백한 허위"라며 "권재철 전 고용정보원장이 문재인 후보 아들에 특혜 채용해준 대가로 2012년 서울 동대문갑 총선 후보로 공천됐다 사퇴했다는 말도 허위"라고 열거했다.

이에 대해 심재철 부의장은 정론관 기자회견을 통해 항목별로 반박할 것을 예고해둔 상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