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뉴데일리 현장] XIA준수 "솔로앨범 타이틀을 서정적인 발라드로 한 것은 처음"

입력 2015-10-15 14:09 수정 2015-10-15 16:23

▲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JYJ 멤버 XIA준수가 새 미니앨범 타이틀곡 ‘꼭 어제’에 대해 소개했다.

XIA준수는 15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현대카드 뮤직라이브러리에서 새 미니앨범 ‘꼭 어제’ 청음회를 개최했다.

이날 XIA준수는 “청음회가 처음이라 낯설다. 솔로로서 타이틀을 서정적인 발라드로 한 것은 처음이다. 저에게 있어서 색다른 도전이다. 가을에 맞는 곡이라고 생각해서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 XIA 준수 “슬픔과 먹먹함을 담고 있는 듯 하지만 희망적이고 아름다운 남자가 여자에게 건네는 러브레터의 느낌이다. 편지를 써내려가듯이 가사가 써있어서 가을의 분위기와도 잘 맞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XIA준수의 미니앨범 ‘꼭 어제’는 싱어송라이터 ‘심규선’과 함께 작업한 서정적인 발라드 타이틀곡 ‘꼭 어제’를 비롯해 일렉트로닉 댄스, 어쿠스틱, Urban R&B 등 다양한 장르의 곡을 담았다.

한편 XIA준수의 미니앨범 ‘꼭 어제’는 오는 19일 발매된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