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최홍만 과거 “친분 이용해 7억 사기 당했다” 상처 고백

입력 2015-07-26 05:01 수정 2015-07-26 05:08

▲ ⓒ방송캡처

최홍만이 사기를 당한 사연을 고백했다.

최홍만은 과거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 출연했다.

당시 방송에서 황수경 아나운서는 “사기를 많이 당했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이에 최홍만은 “서울에 이사 온 지 5년 정도 됐는데 사람들이 많이 접근한다”며 “큰돈은 아니더라도 조금씩 빌려 달라고 하거나 투자를 하라고 제안한다”고 답했다.

최홍만은 "마음이 약해서 불쌍한 표정 짓고 그러면 나도 모르게 돈을 빌려준다. 그렇게 하다보니 액수가 점점 커졌다. 그 금액이 한 6~7억은 되는 것 같다"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돈을 떠나 사람을 잃는 게 너무 싫다. 돈 보다 사람이 더 중요하다”며 “사실 얼마 전까지 같이 살았던 형님이 투자를 하겠다고 해서 돈을 가져갔는데 알고 보니 사기였다. 가장 친했던 형님이라 정말 잘해줬는데 상처만 주고 떠났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