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나 혼자 산다' 빅뱅 승리, 연말정산 후폭풍에 '멘붕'

입력 2018-12-27 23:59 수정 2018-12-30 17:16

빅뱅 멤버 승리가 연말정산으로 후폭풍을 맞는다.

28일 방송될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승리가 올 한해 지출 현황을 결산, 가수 승리, 라멘집 CEO 이승현, 승츠비의 돈 씀씀이에 충격을 받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승리는 회계사를 찾아가 2018년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는다. 그는 항목별로 분류된 본인의 지출 내역을 보고 충격에 말을 잊지 못한다. 

라멘집 CEO 이승현이 사용한 교통비와 숙박비가 지출금액에 절반 가까이 돼 동공지진이 난 그는 말을 더듬으며 회계사에게 변명을 늘어놓는다. 

이어 지출 비용 2위인 의상과 미용비에 씁쓸한 마음을 표출한다. 패셔니스타 그룹 빅뱅의 막내답게 패션 트렌드에 맞춰 구매한 옷들이 부메랑이 돼 돌아온 것. 

승리는 스스스로를 반성하면서 "의상에 지출을 많이 했지만 그렇다고 옷을 잘 입는 건 아닌 것 같다"고 셀프 팩트 폭행까지 날리며 웃음을 유발할 예정이다.

또한 데이터로 확인된 승츠비의 삶에 충격, 지난 5년간의 소비 수치 그래프에 정신줄을 놔버리며 흥미진진함을 더한다. 하늘로 치솟은 소비 그래프에 멘붕이 온 그는 승츠비 철학의 원칙이 모두 아버지의 말 한마디 때문이라고 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승리의 1년 지출이 밝혀질 MBC 금요일 예능 '나 혼자 산다'는 28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사진=MBC '나혼자산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