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야당 각종 논란에도 당 지도부는 침묵만..

[노예-폭행-막말-욕설-탈당] 잇따른 논란

입력 2014-09-30 13:23 | 수정 2017-05-09 21:01

▲ 각종 막장 파문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새정치민주연합의 문희상 비대위원장과 친노 일색 지도부가 23일 현충탑을 참배한 뒤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야당의 막장 드라마가 연일 정치권을 강타한다. 지난달 14일 박영선 원내대표가 탈당카드를 꺼내들고 잠적했던 것을 시작으로, 사흘 뒤인 17일 친노(親盧) 강경파 김현 의원의 대리운전기사 집단폭행 연루 사건까지.

[대리기사 폭행사건]이 터진 당일, 막장 드라마는 같은 날 수원에서도 벌어졌다. 경기도 수원시의회 새정치민주연합 백정선 시의원이 지역 공무원들과 주민들 40여명 앞에서 "박근혜 이 XX년, 박근혜 이 XX년 때문에 나라가 이 꼴이다"며 욕설이 섞인 원색적인 맹비난을 쏟아내 파문 몰이를 했다.

지난 27일에는 새정치민주연합 설훈 의원의 보좌관이 경찰관에게 욕을 하고 음주 측정을 거부해 경찰에 입건됐다. 설훈 의원실 오모(50) 보좌관은 이날 밤 11시쯤 부천시 상2동 주민센터 앞에서 자신의 승용차로 길가에 서 있던 이모(53·치킨배달업)씨의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 같은 소리 하지 마"라며 여러 차례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새정치민주연합 의원과 보좌관들의 막장행태는 이 뿐만이 아니다. 또 지난해에는 비리혐의로 수사받고 있는 박지원 의원의 보좌관이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됐음에도, 검찰과 경찰이 사건처리를 미뤄 봐주기 수사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쯤되면 그 의원에 그 보좌관(그 나물에 그 밥), 의전보전(議傳補傳)이라는 말이 생겨날 정도다. 130석의 의석을 가진 제1야당이 보여주는 행태라고는 믿을 수 없을 지경이다.

가장 큰 문제는 새정치민주연합 지도부가 당원들의 막장 행태에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당 지도부는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는 [대리기사 집단폭행] 연루 사건에 조차 '사실관계 파악이 우선'이라며 아직까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폭행 공범 성립 여부를 떠나, 김현 의원이 사건 당일 대리기사와 경찰에게 자신의 명함을 주며 사건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김현 의원은 또 사건발생 일주일이 지나도록 사과 한마디 하지 않다가 경찰과 출석 시간 조정도 하지 않고 불쑥 경찰서에 나타나 형사과장실에서 조사를 받았다.

새정치민주연합 주승용 의원은 1일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다음주부터 국정감사가 실시될 예정인데, 경찰 조사를 받는 김현 의원이 경찰을 상대로 국감을 한다는 것은 여러가지로 곤란한 문제가 있다"며 "당에서 정리를 해주는 식으로라도 변경하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라고 말했다.

특히 당내 합리파 의원들 사이에서는 [김현 의원을 포함한 친노 강경파들의 양심 없는 행태로 당 지지율이 폭락하고 있다]는 성토가 쏟아지는 상황이다.

황주홍 의원은 1일 <뉴데일리>와의 통화에서, 대리기사 폭행 사건, 설훈 의원 막말 등 파문사건이 연이어 터지는 것에 대해 "새정치민주연합의 일부 의원들이 국민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국민의 불신을 갖게 만드는 언행은 자제해야 한다"며 "이런 일이 반복된다면 집권으로 가는 길에도 상당한 부담이 될 것이다. 반드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주승용 의원도 "대리기사 폭행사건 연루 등 일련의 사건에 대해 당에서 적절하게 조치를 취하는 것이 옳다"며 무책임한 당 지도부를 비판했다.

조경태 의원은 "김현 의원의 문제를 놓고 많은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는데, 당 지도부는 계속해서침묵하고 있다"며 "이는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당은 이제라도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 의원은 특히 지도부를 향해 "김현 의원을 안행위에서 즉각 사퇴시켜야 하고, 우리 당에 영향을 미친 부분에 대해서 책임을 물어 출당시키는 과감한 결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정 계파들의 제 식구 감싸기가 도를 넘어섰다. 비대위원들이 이 사건에 대해 단 한마디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은 얼마나 당이 잘못가고 있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고 꼬집었다.

나아가 조 의원은 "지금 상태로라면 당의 혁신은 물건너갔다. 혁신의 대상인 인물들이 비대위에 앉아 있기 때문에 혁신하지 말자는 것이나 다름 없다"며 비대위 전면 재구성을 거듭 요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핫이슈

"텔레그램으로 시간·장소 조율… 이준석한테 2억 받아, 김현지 줬다" 박철민, 이재명 검찰 고발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 박철민 씨의 법률대리인인 장영하 변호사가 1일 박씨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측에 돈을 건넨 정황이 담긴 공익제보서를 첨부해 이 후보 등을 수원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장 변호사는 이날 오후 법무법인 디지털 4층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