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코니탤벗 내한, 세월호 침몰 언급 "가족 모두 함께 울었다"

온라인뉴스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14-04-22 17:49 수정 2014-04-22 20:44

영국 가수 코니 탤벗(14)이 세월호 침몰 사고 소식을 접하고 눈물을 흘렸다고 고백했다.

코니탤벗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진행된 내한 공연 기자간담회에서 공연 수익금을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기부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날 코니탤벗은 "영국에서 세월호 침몰 사고의 슬픈 소식을 접하고 저희 가족들 모두 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이어 " 이후 '무슨 일을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세월호 침몰 사고 유가족들과 생존자 가족들 마음을 위로하기 어렵겠지만 조금이라도 힘이 되고자 수익금을 기부하기로 했다"고 털어놨다.

코니탤벗은 만 여섯살 나이로 인기 신인발굴 프로그램 '브리튼스 갓 탤런트(Britain’s Got Talent)'에서 폴포츠 다음으로 준우승을 차지했으며, '영국의 노래 천사'로 불리고 있다.

한편, 코니탤벗은 오는 23일 경기도 오산 문화예술관, 27일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내한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코니 탤벗 내한, 사진=뉴데일리 DB]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