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140억 날려먹었던 ‘성층권 비행선’, 무인기로 부활?

입력 2013-12-27 12:46 | 수정 2013-12-27 13:03

2006년 10월 31일,
언론들은
[성층권 무인비행선 개발계획이 폐기됐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당시 보도 내용이다.

"2001년부터 2005년까지 140억 원을 투입했던
성층권 무인비행선 사업이 무산된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30일 산업자원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등에 따르면
산업자원부가 2001년부터
[차세대 신기술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했던

[다목적 성층권 장기체공 무인비행선 개발사업]이
경제성을 이유로
기술 개발 5년 만에 용도폐기된 것으로 확인됐다.

성층권 비행선 사업이란
정부가 2007년까지 총 456억원을 투입해
지상 20㎞의 성층권에
200m 크기의 거대한 비행선을 띄워
통신중계·기상 이변 및
산림 감시·공중조기경보체계 구축 등

용도로 활용하려던 계획을 말한다."


이 계획은 [경제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폐기됐었다.
그런데 비슷한 계획을 정부 부처들이 공동으로 추진한다.

방위사업청,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기상청은
27일 국방과학연구소에서
[성층권 장기체공 무인비행체
설계기술 개발사업 착수 회의]를 개최하고
상호 협력을 위한 공동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 과거 정부가 개발하던 시험용 성층권 무인비행선.

방사청에 따르면
[성층권 장기체공 무인비행체 개발사업]은
[민‧군기술협력 시범사업]이라고 한다.

이 사업의 목적은
초경량 무인비행체를 3일 동안 성층권에서 떠있게 하면서
기상 데이터 획득이나 통신중계 등을 할 수 있는지
기술적 타당성과 실용성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정부는 이 사업을 위해
2017년까지
방사청 180억 원,
산업통상자원부 190억 원,
기상청 82억 원 등
총 452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미래부는
범부처 협의체 및 민군기술협력 특별위원회를 운영하면서
부처 간 조정·통제 역할을 맡을 것이라고 한다.

<문기정> 방사청 획득기획국장의 말이다.

“이제는 [민과 군이 협력하면 좋은 것]이 아니라
[민과 군 두 부분의 협력이 필수]인 시대가 됐다.
오늘 시범사업 착수회의를 계기로
민군기술협력의 기틀을 다지고,
창조경제의 시금석이 되기를 희망한다.”

▲ 정부는 2017년까지 457억 원을 투입해 성층권 무인비행체를 만들기로 했다.

방사청에 따르면
[성층권 무인 비행체]는
태양전지를 기반으로 한 복합추진 시스템을
사용할 것이라고 한다.

성층권은
지상 10km의 대류권 위에서부터
50km 정도의 전리층 아래까지를 말한다.
평균 기온은 -75℃이고
대기 비중이 지상의 7% 정도에 불과해
일반적인 비행체로는 날 수 없다.

성층권에 장기간 체공할 수 있는 비행체 개발은
미국, 유럽 등에서도 시도한 바 있다.
그 첫 번째는 [성층권 비행선]이었다.

인공위성보다 낮은 고도에서 오랜 기간 떠 있으면서
적지를 정찰감시하거나
통신위성의 역할을 대신하는 목적으로 개발을 했었다.

하지만 지상과 크게 다른 기온, 기압의 차이를 극복할
적절한 소재를 찾지 못해
나중에는 [성층권 무인 비행기]로 목표를 수정했다. 

그 결과 중 가장 성공한 것이
미국의 차세대 무인정찰기 <글로벌 옵저버>다.

<글로벌 옵저버>는 수소연료전지 추진체로
2주 동안 성층권 수준의 하늘에 체공하면서 정보를 수집한다.

▲ 미국의 차세대 무인정찰기 글로벌 옵저버. 수소연료전지를 사용한다.

특히 미국의 경우에는
[성층권 비행선] 대신 장기간 체공할 수 있고,
수송능력이 뛰어난 [하이브리드 비행선]을 개발했다.

대표적인 [하이브리드 비행선]으로는
<록히드마틴>의 <P791>과
보잉의 [하이브리드 열비행선]이 있다.

▲ 美록히드 마틴이 개발한 하이브리드 비행선 P-791. 실제 비행시험도 성공했다.

이들 비행선은
최대 400톤의 화물을 싣고
최고 속도 180km/h의 속도로 대양을 횡단할 수 있는 데다
가격도 대형 항공기보다 훨씬 저렴해,
군사용은 물론 극지탐험, 자원개발, 긴급구호
등의 용도로 사용할 수 있어
다국적 기업, 각국 정부, 국제기구들이 주목하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단독] '이재명 영입' 김윤이가 창업한 '뉴로어소시에이츠' 페이퍼컴퍼니 의혹… 본사 주소지엔 다른 회사, 홈페이지도 중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1차 국가인재'로 영입한 김윤이(38) 씨가 창업해 대표이사로 재직 중이라는 뉴로어소시에이츠 본사 주소지에 엉뚱한 건축사무소가 입주한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뉴로어소시에이츠는 2016년 이후 재무제표 자료가 조회되지 않..

뉴데일리TV

칼럼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