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나라 내주 `박근혜 비대위' 공식 출범

박근혜 정책ㆍ인적쇄신 구상 밝힐 듯..비대위구성 조속 마무리

입력 2011-12-17 10:39 수정 2011-12-17 13:32

 한나라당이 내주부터 박근혜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공식 전환하면서 정책ㆍ인적쇄신 작업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한나라당은 오는 19일 오후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전국위원회를 열어 당헌ㆍ당규 개정안을 추인하고 박근혜 전 대표를 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임명한다.

이에 따라 박근혜 비대위원장을 수장으로 하는 비대위가 공식 출범한다.

박 전 대표는 비대위원장 임명 직후 당 개혁ㆍ쇄신에 대한 청사진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박 전 대표는 정책쇄신과 인적쇄신의 두 축을 중심으로 한나라당을 `뼛속'까지 바꾸겠다는 의지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정책 쇄신의 경우, 현 정부가 전 세계적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 성과를 거뒀지만 성장 위주의 경제 기조만을 고집하며 서민 생활이 어려워진 것이 민심 악화의 결정적 요인이 된 만큼, 박근혜 비대위는 `민생'을 최우선 기조로 삼고 현 정부와 경제 정책 기조 등을 중심으로 정책 차별화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인적 쇄신과 관련해서는 박 전 대표가 지난 14일 쇄신파와의 회동에서 언급한 대로 `시스템 공천'을 통해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을 진행하는 동시에 외부의 새로운 인재 영입에도 진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런 가운데 박 전 대표는 비대위 출범 직후 비대위원 인선에 박차를 가해 자신을 포함해 15인 이내로 구성되는 비대위 구성을 조속히 마무리지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는 소통과 다양성을 기조로 당 내ㆍ외부 인사로 비대위를 꾸리되 당 내부 인사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형오 홍정욱 의원 등과 친박(친박근혜)계 좌장이었다 지난해 초 세종시 수정안 논란 과정에서 박 전 대표와 멀어진 김무성 의원과 쇄신파 원희룡 의원 등 비판적 인사들을 포함시키는 방안도 거론된다.

외부 인사의 경우, 박 전 대표는 이념적으로는 중도 성향의 외부 전문가 그룹을 포진시키는 방안과 함께 한나라당이 취약한 저소득층이나 중소자영업자들을 대표할 수 있는 인사나 2040(20∼40대) 세대를 대표하는 인물을 비대위원으로 영입하는 방안도 고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비대위원이 너무 많을 경우 비상상황에서 논의의 신속성을 기하기 어려울 수 있다는 점에서 당헌에 규정된 최대 인원 15명을 모두 채우기보다는 현 최고위원 숫자인 9명을 기준으로 삼아 10명 안팎으로 `슬림화'할 것이라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