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박원순 숙조부, 37년 사할린서 딸 낳고 살았다”

신지호 “출생신고는 귀신이 했는가. 모든 사실 알면서도 강제징용 됐다고 가족사 조작"

입력 2011-10-13 14:32 수정 2015-09-15 16:40

“1941년에 강제징용으로 실종됐다는 사람이 어떻게 2년 뒤 딸의 출생신고를 하나.”

한나라당 신지호 의원이 3일 연속 야권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의 병역 기피 의혹을 집중 추궁했다.

신 의원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1941년 영장을 받은 형을 대신해 사할린에 강제징용 됐다는 박원순 후보의 작은 할아버지가 훨씬 전에 사할린에서 살고 있었음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는 <동아일보>의 보도를 인용, “박 후보의 작은 할아버지인 박두책씨의 딸은 1937년 1월 사할린에서 태어났고 1943년 박두책 씨가 출생신고를 했다”고 말했다.

<동아일보>가 12일 박 후보의 고향인 경남 창녕 등을 취재한 결과, 박두책씨는 1943년 6월 한국 딸의 출생신고를 했다.

이는 박 후보 측이 “1941년 할아버지에 대한 징용장이 날아왔고 할아버지 대신 작은 할아버지가 사할린으로 징용을 갔다. 작은 할아버지에 대한 부채 의식 때문에 양손입양을 결정했다”고 한 해명과 시기적으로 앞뒤가 맞지 않는다.

1937년 1월 사할린에서 딸을 낳은 만큼 박 후보의 작은 할아버지는 그 전에 한국을 떠났다는 것.

이 시기는 일제가 기업 모집(1938년 5월부터), 관의 알선(1942년 2월부터), 징용장(1939년 10월부터) 등 징용정책을 실시하기 전이다. 따라서 작은할아버지는 자발적으로 사할린으로 떠났을 것이라는 추론이 가능하다.

특히 1943년 한국에서 출생신고 된 딸은 작은 할아버지 명의로 신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사실은 박 후보의 제적부에도 기록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작은 할아버지가 한국에 돌아와 직접 신고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지만, 직접 신고했다면 ‘1941년 징용을 떠나 실종됐다’는 박 후보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게 된다.

이와 관련 신 의원은 “실종된 사람이 어떻게 딸의 출생신고를 하는가. 출생신고는 귀신이 했는가”라고 꼬집었다.

신 의원은 “박 후보는 호적에 기록된 모든 사실을 정확히 알면서도 작은 할아버지가 1941년에 할아버지 대신 강제징용 됐다고 가족사를 조작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