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이석연 시민후보..한나라 '나경원 추대' 유력

입력 2011-09-20 00:02 수정 2011-09-20 09:50

한나라당이 10ㆍ26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후보로 영입을 추진했던 이석연 전 법제처장이 19일 보수성향의 시민단체들이 지원하는 '시민후보'로 확정됐다.

이에 따라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당내 경선의 흥행을 거쳐 서울시장 선거에서 본선 경쟁력을 갖춘 '범여권 통합후보'를 내겠다는 한나라당의 전략은 일단 차질을 빚게 됐다.

대신 이 전 처장은 일단 무소속 시민후보로 출마할 가능성이 높아졌으며, 나경원 최고위원으로 좁혀지고 있는 한나라당 후보와도 사실상 대결구도를 형성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여권은 전망하고 있다.

한나라당 후보로는 여권내 서울시장 후보들 가운데 야권의 박원순 변호사와의 지지율 조사에서 가장 근접한 나경원 최고위원이 유력한 것으로 여권 내부의 의견이 모아지고 있다.

한나라당 일부 관계자들은 나경원 최고위원을 서울시장 후보로 단독 추대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다만 양측이 최종적으로 단일화를 추진할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보수성향의 20여개 시민사회단체는 이날 모임에서 이 전 처장을 추대키로 합의했다.

이 헌 시민과함께하는변호사들 공동대표는 "시민사회단체 실무기구인 `8인회의' 멤버들이 오늘 회동을 갖고 이 전 처장을 시장 후보로 추대키로 의견을 모았고 시민사회단체 전체회의에서 이를 최종 확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이 같은 결정사항을 내일(20일) 공식 발표하고 모레(21일) 추대행사를 가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8인회의는 6개 시민사회단체 대표 또는 사무총장과 류석춘 연세대 교수, 이명희 공주대 교수 등이 참여하고 있다.

이 전 처장은 "시민사회단체가 한 목소리를 내는 것은 변화를 갈망하는 요구가 그만큼 크다는 것으로, 정치권도 이에 대해 겸허히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면서 "추대식이 끝나면 곧바로 예비후보자 등록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한나라당 김정권 사무총장은 기자간담회에서 "후보 접수 마감일인 23일까지 이 전 처장을 기다릴 것"이라며 "입당한다면 짧은 기간에 어필할 방법을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이런 언급은 이 전 처장을 향한 최후통첩이자 영입을 둘러싼 막판 조율 가능성을 열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한나라당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는 나 최고위원은 22일을 출마 D-데이로 잡고 종교계 지도자를 비롯한 당 안팎의 인사들을 만나며 의견을 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나 최고위원 측은 유력한 대권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의 지원 여부가 향후 본선 경쟁력을 좌우하는 큰 요인이라고 보고, 시장 선거의 쟁점인 복지문제에 대한 입장을 가다듬는 한편으로 박 전 대표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는 방안을 놓고 고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나 최고위원은 "마지막으로 생각을 정리 중"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