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나라 “이석연 입당한다면 최대한 돕겠다”

“입당 후 알릴 기회 충분히 줄 것···지지하는 의원 많아”

입력 2011-09-19 17:18 수정 2011-09-19 18:19

한나라당 김정권 사무총장(사진)은 19일 ‘범여권 후보’로 거론되는 이석연 전 법제처장에 대해 “입당한다면 짧은 기간에 어필할 방법을 최대한 찾아보겠다”고 밝혔다.

김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후보 접수 마감일인 23일까지 이 전 처장을 기다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전 처장이 입당하면 당내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로 거론되는 나경원 최고위원과의 경쟁에서 불리하지 않겠느냐는 지적에 대해 “(이 전 처장을) 지지하는 의원들이 많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또 당헌-당규상 (입당 후) 이 전 처장을 도와줄 부분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오는 23일 신청을 마친 이후에 저희들이 의논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총장은 “이 전 처장 입당시 경선 룰을 바꿀 수 있다는 메시지인가”라는 질문에는 “모든 결정은 공심위에서 하지만 이 전 처장이 인지도가 낮은 상태이니 최소한 토론회 등을 통해 알릴 기회를 충분히 제공해 장을 펼칠 기회를 주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짧은 기간 (이 전 처장이) 어필할 방법을 저희가 최대한 찾아보겠다”고 덧붙였다.

이는 입당 불가 방침을 고수하고 있는 이 전 처장에 대해 입당해 경선에 나설 경우 불이익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돼 나 최고위원의 반발이 예상된다.

다만 김 사무총장은 “(이 전 처장에) 유리하게 한다는 게 아니라 나경원 최고위원도 당내 지지도가 가장 높은 분이고 우리 당의 중요한 자산이어서 이 중요한 자산과 다른 형태의 일을 해온 분의 화학적 결합이 상당히 좋겠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김 총장은 KBS 라디오에 출연, “당내 후보를 선출하는 과정에서 선출 방법이 (외부에서) 영입된 인사에게 불리하지 않도록 당헌-당규를 살펴보고 그 테두리에서 최대한 공정하고 투명하게 룰을 정하겠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핫이슈

[활개 치는 간첩들①] 총선, 구청장, 시의원, 文특보… 역할 분담해 정치권 침투한 청주간첩단

윤석열정부가 출범한 뒤 기다렸다는 듯이 속속 수면 위로 드러나는 간첩 지하조직.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유상범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달 26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간첩단사건을 이렇게 평가했다."문재인정부 내내 국정원의 손발을 결박한 사이 간첩단..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