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두언 "이석연, 나라도 한나라당 입당 안해"

"10.26 서울시장, 여론조사 지지율 별로 안 나올 것"

입력 2011-09-18 17:25 수정 2011-09-19 10:11

"이석연 전 법제처장 (여론조사 지지율) 별로 안 나올 것이다."

한나라당 여의도연구소장인 정두언 의원은 18일 10.26 서울시장 보궐선거 범여권 후보로 거론되는 이석연 전 법제처장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처장이 출마하더라도) 서울시장 선거 상황은 달라질 게 하나도 없다"는 것이다.

정 의원은 이날 낮 여의도 당사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여론조사 결과가 나쁘면 이석연 카드는 소멸되는가"라는 질문에 "보고 얘기하자. 개인적인 예상은 그렇다는 것"이라고 유보적 자세를 취했다.

이 전 처장의 한나라당 입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나 같아도 안하겠다"고 말했다.

경쟁력을 갖춘 다른 후보의 영입 문제에 대해서는 "시간이 없다. 나는 서울시장도 '나가수'처럼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한나라당이 서울시장 보선 후보를 내지 않고 당외 인사를 지원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 "그러기는 힘들다. 처음부터 그렇게 했다면 모를까, 이제와서 그렇게 하면 후보 낼 사람이 없어서 그런다고 할 것"이라고 부정적으로 대답했다.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 선거 지원에 나설 가능성에 대해서는 "박원순 변호사가 불리해지면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박근혜 전 대표의 재보선 지원 여부에 대해서는 "원래 선거 때는 당원들이 다 지원해야 하는데 제일 큰 지도자가 지원하지 않는 것이 말이 되는가. 그동안 말이 안되는 행동을 했다"고 지적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