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당정 “호우피해 복구에 전력 다하겠다”

내달 열리는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도 ‘적극지원’

입력 2011-07-28 14:10 | 수정 2011-07-28 14:45

정부와 한나라당은 28일 오전 대구스타디움에서 고위 당정협의회를 갖고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가 빠른 시일 내 이뤄지도록 전력을 다하기로 했다.

당정은 내달 27일부터 9월 4일까지 대구에서 열리는 ‘2011 세계육상선수권대회’도 적극 지원키로 했다.

이날 당정협의에는 김황식 국무총리, 한나라당 홍준표 대표, 황우여 원내대표, 정병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권도엽 국토해양부 장관, 김효재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참석했다.

김 총리는 “계속되는 집중호우로 인해 인명과 재산 피해를 입은 국민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정부는 우선 수해를 속히 복구하는데 최선을 다하고 급변하는 기후로 인한 위기대응 시스템을 당과 협력해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28일 대구스타디움 회의실에서 열린 한나라당과 정부간 제3차 고위당정협의회에서 김황식 국무총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김 총리는 이어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와 관련 “지원대책을 점검하고 미흡한 점을 보완해 이번 대회가 전 세계인과 국민에게 화합과 희망의 축제가 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대표는 수해로 인한 희생자 가족과 이재민에게 위로의 뜻을 표했다. 그는 “대구 세계육상선수권대회의의 성공 개최는 대한민국 국격 향상은 물론 대구-경북지역 경제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회의 후 세계육상선수권대회 주경기장인 대구스타디움 시설을 시찰했으나 중부지방 수해를 고려해 오후 일정은 모두 취소하고 서둘러 귀경했다. 또한 김범일 대구시장, 김관용 경북도지사 등과의 오찬회동도 취소했다.

홍 대표는 귀경 후 곧바로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 있는 중앙재해대책본부를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한 뒤 관계 공무원들을 격려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