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좌파들, 이래도 제주해군기지 필요없다고 할래?

인양작업 벌이던 한국 선박에 "영해 침범" 주장

입력 2011-07-27 15:50 수정 2011-07-27 22:59

▲ 중국의 영토분쟁 지역.ⓒ동아일보 캡처

제주 마라도 남쪽 이어도 인근에서 인양작업을 벌이던 한국 선박에 대해 중국이 “영해를 침범했다”며 작업 중단을 요구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동아일보가 27일 보도했다.

한국이 2003년 이어도에 해양과학기지를 건설한 뒤 중국이 이 일대를 순찰한 적은 있지만 관공선(官公船)을 보내 영유권을 주장한 것은 처음이다.

동아일보는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한국의 예인선과 바지선업체는 4월부터 이어도 남서쪽 0.8km 지점 해상에서 암초에 걸려 침몰한 5만905t급 석탄벌크선인 오리엔탈호프호에 대한 인양작업을 지원하고 있었는데 중국이 6월 13일과 이달 2, 5일 관공선을 침몰해역에 보내 인양작업을 지원하던 한국 선박에 '허가도 받지 않고 중국 영해에서 인양작업을 하고 있다. 작업을 중단하라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이에 한국 선박은 이 사실을 제주 서귀포해경에 알렸고, 해경은 5일 3000t급 경비함을 급파한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중국이 관여할 사안이 아니다. 한국 정부의 허가를 받았다'고 해 관공선을 되돌려 보냈고 현재 해경은 추가 도발에 대비해 경비함을 상주시킨 상태"라고 동아일보는 전했다.

중국은 그동안 이어도를 자국 영토로 편입시키기 위해 영유권을 주장해 왔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단독] 박성중·한무경·최형두·최춘식·박형수… 국민의힘 '文 태양광비리특위' 5명 명단

국민의힘이 '태양광비리진상규명특별위원회'에서 활동할 의원 5명을 선임한 것으로 26일 확인됐다.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등 태양광 관련 상임위원회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법제사법위원회 등 다방면으로 구성해 문재인정부 5년간 태양광사업 관련 각종 의혹..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