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폭주 기관차’ 추신수 누가 막으랴

4호 홈런…4타수 2안타사흘 연속 멀티히트에 장타쇼..시즌 초반 슬럼프 탈출

입력 2011-04-29 10:48 | 수정 2011-04-29 14:52

추신수(29·클리블랜드 인디언)가 연일 화끈한 불방망이를 휘두르고 있다.

추신수는 29일(이하 한국시간) 클리블랜드 프로그레시브 필드에서 열린 미국 프로야구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홈경기에 우익수 겸 3번 타자로 선발 출전해 홈런 하나를 포함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세 경기 연속으로 멀티히트를 기록, 시즌 초반의 슬럼프에서 완전히 벗어났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추신수는 지난 27일과 28일 캔자스시티와의 경기에서도 각각 홈런과 펜스 상단을 때리는 2루타를 날려 장타행진을 세 경기 째 이어갔다.

이날 경기에선 첫 타석부터 홈런이 터져 나왔다.

추신수는 0-0이던 1회말 주자 없는 2사 상황에서 상대 선발투수 카일 데이비스의 세 번째 직구(시속 145㎞)를 걷어 올려 중간 펜스를 넘겼다.

시즌 4호 홈런으로 지난 27일 캔자스시티와의 홈경기에서 스리런 홈런을 때린 뒤 이틀 만에 다시 터진 것이다.

추신수는 3-0으로 앞선 3회 주자 없는 1사에서도 데이비스에게서 직선타를 뽑았으나 우익수 정면으로 날아가 플라이 아웃이 됐다.

그는 8-0으로 앞선 4회 1사 2루에서 바뀐 투수 팀 콜린스를 상대로 좌전안타를 때려 주자를 3루까지 보냈다.

후속 타자로 나온 카를로스 산타나와 셸리 던컨이 연속으로 삼진아웃을 당해 홈을 밟지는 못했다.

시즌 타율은 0.239에서 0.250으로 뛰어올랐다.

클리블랜드는 추신수를 시작으로 카를로스 산타나, 그래디 사이즈모어, 셸리 던컨이 홈런포를 터뜨려 캔자스시티를 8-2로 완파했다.

이로써 홈경기 10연승을 달리며 시즌 16승8패를 기록, 캔자스시티(12승13패)를 4.5경기 차로 제치고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굳게 지켰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