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노무현 정권,오마이뉴스에 광고집중

입력 2009-07-10 19:04 수정 2009-07-12 09:54

노무현 정권 당시 이른바 '친노' 인터넷신문에 대한 광고 편중이 심각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뉴데일리가 10일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05년부터 2007년까지 집행된 정부 광고 중 오마이뉴스가 총 8억1919만원을 수주해 인터넷 신문 가운데 월등히 많은 액수를 기록했다. 오마이뉴스는 이명박 정부 들어서도 1억2085만원의 정부 광고를 따내 광고액 1위다.

오마이뉴스에 이어 데일리서프라이즈가 3년간 총 2억8140만원, 프레시안이 1억1110만원의 광고를 각각 수주했다. 반면 뉴데일리는 같은 기간 총 1억원에 그쳤으며 그것도 지방정부 광고가 대부분이었다. 또 데일리안은 2006년에 5294만원, 2007년에 1억1960만원이 배정됐다.

오마이뉴스는 2005년 2억8061만원, 2006년 3억1729만원, 2007년에는 2억2119만원의 정부 광고를 가져갔다. 이는 2위 데일리서프라이즈보다 3배 가까이 많은 수치다.  현 정부에서도 오마이뉴스는 2008년 7495만원, 2009년 5월 현재까지 4590만원의 광고를 수주했다. 노 정권 당시와 비교하면 총액이 줄어든 것이지만 현재도 인터넷 신문 중 최다 금액이다.

오마이뉴스는 이같은 상황에도 지난 2일 민주당 최문순 의원이 공개한 자료를 근거로 "정부, '입맛'따라 광고 배정…보수성향 매체에 편중 배정"이라는 기사를 내보냈으며, 이 회사 오연호 대표는 9일 "중앙정부 광고는 이명박 정권 들어 2년째 0원"이라며 "그 결과 오마이뉴스는 작년에 7억여원의 적자를 봤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약 5억원의 적자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오마이뉴스는 월 1만원 내는 유료회원을 앞으로 3년간 10만명을 만든다는 목표로 참여를 주문하고 있다.

또 "보수성향 인터넷 매체에 정부 광고가 집중됐다"는 기사를 내보낸 미디어오늘은 2005년 5701만원, 2006년 1억894만원, 2007년 9426만원의 정부 광고를 실었다. 지난 정권에서 오마이뉴스, 데일리서프라이즈 다음으로 많은 광고를 따낸 셈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