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유인촌"대한늬우스 광고,가볍게 봐달라"

입력 2009-07-02 15:41 수정 2009-07-03 08:40

▲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연합뉴스

유인촌 문화부장관이 4대강 살리기 홍보를 위한 '대한늬우스' 극장 광고에 대해 "'대한늬우스'가 사회에 미치는 피해가 크다면 중단 할 수는 있지만 뉴스가 아닌 광고로 봐달라"고 당부했다.

유 장관은 2일 문화부 기자실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예전 대한늬우스는 전국 스크린 3000여개에 강압적으로 걸어서 문제가 됐지만 지금은 패러디 개그고, 50개 극장, 100여개 스크린에서 한 달 밖에 안한다"며 "좀 더 가볍게 봐 달라"고 강조했다.

또 유 장관은 공공기관 평가에서 최하위 평가를 받은 강한섭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사표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영진위원장이 해임건의를 받았다는 점에 대해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이번 일이 한국영화가 산업적으로 좀 더 성숙해지고 영진위가 새롭게 태어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후임 위원장 선임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진 바 없다"며 "관련법 절차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