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국인 “미국(50%)이 가장좋아”

입력 2006-05-18 09:29 | 수정 2009-05-20 07:14
북한을 비롯해 한반도를 중심으로 한 주변국가 중에서 한국인이 가장 선호하는 국가는 미국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균관대 동아시아 학술원 서베이리서치센터와 삼성경제연구소가 지난 3년(2003~2005년)간 실시한 ‘한국종합사회조사(KGSS)’에 따르면 미국에 대한 선호도는 지난 2003년 48.3%에서 2004년 잠시 주춤했으나 2005년에 다시 50.1%로 과반수를 넘는 등 상승기류를 타고 있다.

특히 연령이 높을수록 미국을 선호하는 경향을 보였다. 미국에 대한 선호도는 60대 이상이 70.8%→75.1%→78.9%로 증가세를 나타냈으나 20~30대는 미국보다 북한을 가깝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의 경우 미국과 북한에 대한 선호도가 2003년 30.2%대 33.2%였고, 이런 경향은 2004년(29.1%대 33.3%)과 2005년(33.5%대 28.3%)에도 꾸준하게 이어졌다.

그 다음으로 우리 국민이 선호하는 국가로는 북한(29.1%→29.9%), 중국(10.3%→12.2%), 일본(11.5%→6.8%), 러시아(0.8%→1.1%) 순이었다. 선호 국가 순위는 별다른 변동사항이 없지만 다른 국가들에 대한 선호도가 근소한 차로 상승한 반면 일본의 하락세가 두드러져 독도문제를 둘러싼 한일간의 대립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반면 북한을 ‘협력대상’이라고 답한 비율은 38.1%→40.0%→45.1%로 상승했으나 북한을 ‘지원대상’이라고 답한 비율(21.6%→20.5%→17.3%)은 하락세를 나타내 북한에 대한 지원을 반기는 국민은 점차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의 유효 표본수는 각각 1315명(2003년), 1312명(2004년), 1613명(2005년)이었다. 또 18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최근 3년간의 KGSS결과를 비교, 분석하는 심포지엄이 열렸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