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기금 정부주도로 운용해선 안돼"

입력 2006-02-22 10:33 | 수정 2009-05-18 15:15

노무현 대통령이 삼성의 8000억원 기부금을 저소득층 지원을 위해 사용하자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 선진화정책운동(공동대표 서경석)이 21일 “삼성 기금은 민간 주도로 사용해야 한다”며 반대 뜻을 나타냈다.

선진화정책운동은 이날 성명서를 통해 “노 대통령이 삼성 출연금에 대해 자기 의견을 제시하는것은 좋은 일일지 모르나 이 문제를 정부가 직접 나서서 정부 주도로 해결하려는 것은 옳지 않다”며 “모든 문제는 가급적 민간 주도로 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명서는 그동안 정부가 자신들과 소위 ‘코드’가 맞는 이들로만 위원회를 구성해왔다며 “노 정부처럼 모든 것을 독식한 정권이 없었다는 것이 일반 국민의 평가라는 것을 정부는 분명히 알아두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이번 일은 삼성 스스로가 명예를 걸고 공정한 재단을 구성하는 것으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약점이 잡혀 정부의 선처를 기다리는 삼성이 정부의 제안을 거부할만한 힘은 없다. 정부는 국민 여론을 충분히 경청한 후 이 문제를 최종 결정하라”고 요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