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북한인권대회, 김정일에 치명타 될 것"

입력 2005-12-08 14:02 | 수정 2005-12-08 15:44
국내외 40여개 인권단체가 참가하는 ‘북한인권국제대회(공동대회장 이인호)’가 8일 개막됐다.

국제대회는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환영만찬과 북한인권보고회를 가졌다. 환영만찬에서 황장엽 전 북한노동당비서는 “이번 대회는 최악의 인권 탄압하에 신음하는 북한 주민들에게 인권의식을 각성시키고 김정일 독재정권에 치명적 타격을 주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씨는 “김정일 정권은 인권유린을 독재체제유지의 기본전략으로 삼고 있다”며 “북한 젊은이들은 이미 김정일의 정신적 노예가 되버린지 오래”라고 개탄했다.

그는 “‘6.15 공동선언’ 발표는 한국 민주주의를 허물어뜨리고 친북반미세력이 사회 요직을 차지하게 만들었다”며 “한국이 북한보다 우위를 차지하는데 수십년이 걸렸는데 6.15공동선언이후 단 5년만에 민주주의가 허물어졌다”고 우려했다.

황씨는 “북한 인권문제가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은 북한에 가서 1년만 살아보라”고 꼬집었다. 이어 “인권의 절대적 가치는 전 세계가 원하고 있다”며 “이제 인권옹호의 기치아래 모두 단결하여 투쟁하자”고 호소했다.

탈북자 출신 김성민 자유북한방송 대표는 “현재 북한 주민은 정신적 사망상태”라며 “이번 대회에 거는 탈북자들의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북한의 대량 아사사태는 인권문제에서 기인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 인권문제는 탈북자들이 주역이 되어 풀어나가야 한다”며 관심을 촉구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핫이슈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회의장이 같은 당 동료 시의원 수십 명에게 수차례에 걸쳐 집단적으로 성접대를 하고, 금품과 향응을 제공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박완주·박원순·오거돈·안희정 씨 등 민주당 정치인들의 잇따른 성추문과 현역인 최강욱 의원의..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