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檢, '후원금 유용 의혹' 강용석 자택·가족회사 압수수색

수원지검, 준컴·가세연 사무실 등 7곳 강제수사 착수김소연 변호사 "'돈 자랑'하라고 후원금 받은 거 아냐"

입력 2022-11-24 18:50 수정 2022-11-24 18:50

지난 경기도지사 선거에 출마했던 강용석(사진) 변호사가 정치 후원금을 유용한 혐의로 고발당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강 변호사의 자택 등 총 7곳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수원지검 공공수사부(부장검사 정원두)는 24일 오전부터 강 변호사의 자택과 그의 가족회사인 준컴, 법무법인 넥스트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등 7곳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6·1 지방선거 당시 경기지사 후보(무소속)로 출마한 강 변호사의 선거캠프에서 수석대변인을 지낸 김소연 변호사가 강 변호사 등 3명을 정치자금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김 변호사는 고발 당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 변호사가 경기도지사 후보자로 나서면서 약 20억원을 모금했고, 선거비용으로 7억2800여만원, 선거비용 외 정치자금으로 13억500여만원 등 총 20억원가량을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다.

이 글에서 김 변호사는 "강 변호사가 선거비용 외 정치자금으로 사용한 것 중 약 70회가 넘도록 후보자의 식대비와 음료비로 약 1200만원을 지출하는 과정에서, 사적으로 유용한 것으로 보이는 부분들이 있었다"며 "강 변호사가 지난 4월 11일과 12일 대구 스튜디오 촬영 당시 수십만원씩 4차례에 걸쳐 갈비집에서 '후보자 식대비'를 지출했는데 그 자리에 없던 가세연 직원들과 식사한 것처럼 가짜 영수증 처리를 하는 등 영수증 처리 과정에 가세연을 이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선거와 무관한 일을 하면서도 '후보자 식대비'로 식대를 결제하는 등 선거와 무관한 지출을 했고, 지난 4월 8일은 고양시의 한 노래방에서 선거와 무관한 사람들이 있었는데도 15만8000원을 후보자 식대비로 사용했다"며 "선거와 무관한 자리니 사적인 유용이 될 것이고, 혹여나 선거와 관련이 있었고 지지를 호소했다면 기부행위가 될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김 변호사는 "국민이 십시일반 모금한 후원금은 사적으로 '먹방'이나 찍으라고, '돈 자랑플렉스'하라고 줬던 돈이 아니"라며 "후원금 반환소송 대리도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