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北, 또 동‧서해 390여발 포병사격 도발…합참 "9‧19 합의 위반" 경고

北, 13~14일 미사일 도발 이어… 14일 오후 390여 발 포격 도발합참 "명백한 9‧19합의 위반… 한미 간 공조하 동향 감시할 것"

전성무, 권혁중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10-14 20:01 수정 2022-10-14 20:01

▲ 2020년 3월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KN-25) 발사장면. ⓒ뉴시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북한이 전날 밤 10시30분부터 4시간30여분간 군용기 위협비행과 탄도미사일 발사, 포병 사격 등 무차별적인 도발을 감행한 가운데, 북한은 14일 오후에도 동·서해에서 390여 발을 발사하는 추가 도발을 감행했다.

합동참모본부(합참)은 이날 오후 5시부터 6시30분까지 북한 강원도 장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90여발, 오후 5시20분부터 7시까지 서해 해주만 일대 90여발, 서해 장산곶 서방 일대 210여발 등 2시간 여 동안 총 390여발의 포병 사격을 관측했다고 전했다.

합참은 동‧서해상 낙탄 지점은 9‧19 군사합의에 따른 NLL 북방 해상 완충 구역 내이며, 우리 영해에 관측된 낙탄은 없는 것으로 평가했다.

합참은 앞서 이날 오후 7시 출입기자단 공지를 통해 "우리 군은 동‧서해상 북한의 포병사격에 대해 '9‧19 군사합의 위반 및 즉각도발 중단'에 관한 경고 통신을 수회 실시했다"며 "동‧서해 해상완충구역내 포병사격은 명백한 '9‧19 군사합의' 위반이며, 이러한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은 한반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행위로서 엄중 경고하며 즉각 중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군은 한미 간 긴밀한 공조하에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여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했다.

북한은 전날인 13일 오후 10시30분부터 이날 오전 3시7분까지 군용기 10여 대를 동원해 위협 비행하고 탄도미사일 발사, 동‧서해 완충구역 170여 발의 방사포 사격 등 3중 도발을 군사분계선(MDL) 일대에서 집중적으로 일으켰다.

윤석열 대통령은 이 같은 북한의 도발을 두고 이날 출근길에서 "우려도 많이 있지만 정부는 북한의 이런 도발에 대해 나름 빈틈없이 최선을 다해서 대비태세를 구축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의 행위가 "9‧19 군사합의 위반"이라며 문재인 정권 때 체결된 9‧19남북군사합의 재검토를 시사하기도 했다.

9‧19남북군사합의는 2018년 9월19일 문재인 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이 평양에서 만나 채택한 합의로, 비무장지대(DMZ)에서 남북으로 10~400km 이내에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하고 공중정찰활동을 금지하는 등의 내용이다. 

또 북방한계선(NLL) 일대에서 서해는 135km, 동해는 80km 구간을 완충수역으로 설정해 해안포·함포사격과 해상기동훈련을 중지하기로 하는 내용도 담겼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