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檢, 이스타항공 채용 비리 의혹 이상직 구속영장 청구

이상직·최종구 등에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 청구검찰, 뇌물 수수 및 채용 담당자 외압 여부 집중 수사

입력 2022-10-07 20:42 수정 2022-10-07 20:47

▲ 이상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종현 기자

'이스타항공 승무원 부정 채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이상직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전주지검 형사3부(부장 권찬혁)는 7일 이 전 의원과 최종구 전 이스타항공 대표에 대해 채용 비리(업무방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 전 의원은 최 전 대표와 함께 2014~2015년 승무원 채용 과정에서 인사팀에 특정 지원자들을 추천하고, 채용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지원자가 최용될 수 있도록 한 대가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 2021년 4월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이 전 의원 등을 업무방해와 배임수재, 뇌물공여 등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서울남부지검에서 사건을 넘겨받은 전주지검은 피의자들의 자택, 이스타항공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하며 대가성 뇌물을 받았거나 채용 담당자에게 외압을 넣었는지 등을 집중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의원 관련 의혹은 이번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도마위에 올랐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국감 첫날인 지난 4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감에서 이스타항공 채용 비리에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이원욱·양기대 민주당 의원이 연루됐다고 주장했다.

윤창현 의원은 이날 이스타항공 2014년 수습 부기장 입사 지원자 중 '추천인'란에 한명숙 전 총리, 이원욱·양기대 의원의 이름이 적힌 명단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 전 총리가 관련돼 있는 분은 (당시 지원자) 70명 중 70등을 했다"며 "이원욱·양기대 의원과 관련된 인물의 경우 각각 70명 중 42등, 132명 중 106등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전 의원은 500억원대 이스타항공 횡령·배임 혐의로 기소돼 지난 1월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이후 지난 6월 항소심 진행 중에 보석으로 풀려났고, 검찰은 지난 5일 2심 결심에서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