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유엔 총장 "北 불가역적 비핵화 강력 지지"… 尹 "책임 다 할 것"

尹, '방한' 쿠테레쉬 유엔 사무총장과 12일 오찬 회동쿠테레쉬, CVID 강조하며 北 비핵화 지지… UN총회에 尹 초청

입력 2022-08-12 17:33 수정 2022-08-12 18:37

▲ 윤석열 대통령이 1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안토니우 구테레쉬 유엔 사무총장과 오찬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안토니우 쿠테레쉬 유엔(UN) 사무총장과 오찬 회동을 가지고 북핵 문제를 논의했다. 

구테레쉬 총장은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지지를 표명했다. 

윤 대통령은 12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청사에서 구테레쉬 총장과 ▲북핵 문제 ▲지역 정세 ▲기후변화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등 주요 글로벌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오찬 회동에 앞서 모두발언에서 윤 대통령은 "전세계가 직면한 많은 어려운 문제들의 해결방향에 대해서도 총장님의 경륜에 기초한 고견을 많이 듣고싶다"고 했다. 

이에 쿠테레쉬 총장은 "한반도, 특히 북한의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대해 완전한 지지를 표한다"며 "이러한 목표는 아주 근본적으로 우리가 지역 안보와 평화, 안정을 달성하는데 있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비공개로 진행된 회동에서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보편적 가치와 규범에 기반한 국제질서를 지켜나가기 위해 연대와 협력을 중시하고 있으며, 기후변화, 개발협력, 평화구축, 인권 분야에서 우리의 위상에 걸맞은 책임과 역할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쿠테레쉬 총장은 9월 미국 뉴욕에서 개최되는 유엔 총회에 윤 대통령을 초청하기도 했다. 

그는 "짧은 기간 동안 선진국으로 발돋움한 한국은 국제사회의 모범이 되고 있으며, 한국의 기여는 여타 국가들에게도 큰 영향을 끼친다"고 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