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김어준 날조 보도에 솜방망이 징계"…국민의힘, 방심위 고발 검토

김어준, 尹 '집무실 이전' 반대 여론 39% → 60%로 뻥튀기'뉴스공장' 심의 9건 중 주의 1건·경고 5건·의견제시 3건"방심위, 김어준에 솜방망이 징계… 편파 판정 조사할 것" 與, 김어준 자진 사퇴 촉구…방심위는 업무방해로 고발 검토

입력 2022-07-05 16:37 수정 2022-07-05 16:53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국민의힘이 야권에 편향적인 방송과 보도를 일삼는 교통방송(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자 김어준씨를 향해 사퇴를 촉구했다.

김씨나 김씨가 진행하는 방송의 방송심의규정 위반 사례에 대해 경미한 처분을 내린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를 향해서는 "제대로 하라"며 고발 가능성도 시사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5일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원내대책 회의 후 "방송심의위원회가 '뉴스공장'을 운영하는 김어준의 과장·허위·날조 보도에 대해 솜방망이 징계를 해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권 원내대표는 "(방심위) 내부 심사 기준이 있다"며 "그 기준에 부합하는 결정을 한 것인지 아니면 그 기준에 위반되는 편파 판정을 했는지 정밀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준에 위반되는 봐주기식 결정을 했다고 판단되면 업무방해로 고발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이 문재인 정부 시절 임명된 정부 조직 기관장들을 '알박기' 인사라며 비판하고 있는 가운데 이날 방심위를 정조준한 것도 이전 정부가 임명한 정연주 방심위원장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회의에서도 21대 후반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로 내정된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은 "뉴스공장은 방송심의규정 위반이 상습적"이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씨와 관련해 표창장 1건으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것처럼 사실관계를 왜곡한 점 ▲윤석열 대통령의 집무실 이전 관련 통계를 소개하면서 서울 지역 반대 여론이 39%였지만 60%가 넘는다고 왜곡 한 점 등을 사례로 들었다.

그는 이어 "올해 심의는 9건이지만, 주의 처분 1건, 경고 5건, 의견제시 3건"이라며 "심각한 왜곡 방송에도 경고에 그치는 등 경징계를 받았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특히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사건'과 관련해 "사람의 얼굴을 하고 도저히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로 피해자를 공격하고 유족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면서 "이제는 '문재인 포토라인 세우기' '정치보복'이라는 음모론을 퍼트리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방심위에서 법정 제재를 받아야 할 사안일 뿐만 아니라 고인과 유족들에게는 명예 훼손과 허위사실 유포로 처벌을 받아야 할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김씨와 방심위를 향해 "근거 없는 허위 주장은 계속되고, 방심위의 솜방망이 처분은 이제 도를 넘었다"며 "김어준씨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직격했다. 정 위원장을 향해서는 "제대로 하라"고 덧붙였다. 이에 권 원내대표는 "수고했다. 잘했다"며 박 의원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미디어비평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