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피해 호소인" 이러던 민주당, 선거 닥치자…박완주 속전속결 제명

민주당, 16일 의총 열고 만장일치로 '성범죄' 박완주 제명안 의결의석 168석→167석…민주당, 선거 유무에 성범죄 대응도 '이중잣대' 21대 총선 3개월 뒤 발생한 박원순 성범죄 피해자엔 "피해 호소인"박완주, 의총 불참하고 사과도 없어…국힘 "아직도 정신 못 차렸다"

입력 2022-05-16 15:07 수정 2022-05-16 17:18

▲ 박완주 의원.ⓒ이종현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의원총회를 열어 보좌진을 성추행 한 혐의를 받는 박완주 의원을 제명했다. 지난 12일 박 의원의 성비위 사실이 알려진 지 나흘 만에 '속전속결'로 제명을 의결한 것이다.

박 의원의 제명으로 민주당 국회 의석수는 168석에서 167석으로 줄었다. 박 의원은 "아닌 것은 아니다"라며 의혹을 부인하며 사과를 거부했다. 국민의힘은 박 의원 태도를 문제 삼으면서 민주당을 향해 즉각 수사 의뢰할 것을 촉구했다.

성폭행 논란 박완주…만장일치로 제명안 의결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 의원의 제명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오늘 의원총회에서 정해진 법과 당헌·당규에 따라 박 의원의 제명이 의결됐다"고 설명했다.

의총에서 이견이 없었느냐는 기자들 질문에는 "일부 소수 의견으로 '최소한 해당 의원의 출석을 통한 소명기회가 있어야 하는 게 아닌지' 하는 질문이 있었다"며 "그러나 해당 의원(박 의원)과 소통을 한 의원께서 의총 불참이 제명을 받아들이는 것으로 확인했음을 말씀드림으로써 이견에 대한 답변이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일부 절차에 대한 이의 제기는 있었기 때문에 만장일치라고 표현하기는 (어려울 수 있지만) 최종 가결에는 반대하지 않았기 때문에 제명 자체는 만장일치로 통과됐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12일 박완주 의원 제명안을 의결했다. 정당법 33조에 따르면, 정당이 소속 국회의원을 제명하기 위해선 소속 의원 전원의 2분의 1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민주당도 당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규정하고 있다.

박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제명됐으나 아직 피해자에 대한 사과는 없는 상황이다. 오히려 지난 15일 기자들에게 문자를 보내 "당과 나에게도 고통스럽지만 불가피하게 제명의 길을 선택한 것"이라며 "어떠한 희생과 고통이 있더라도 아닌 것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는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심각한 수준의 성범죄"라며 대국민 사과를 한지 사흘 만에 처음 나온 입장으로, 사실상 성범죄 의혹을 부인한 것이다.

박 의원은 지난해 말 자신의 의원실 보좌진에게 성추행한 의혹을 받고 있고, 피해자의 입을 막으려 사직서를 대리 제출해 강제로 해고하려 했다는 추가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사실관계 부인한 박완주…국민의힘 "민주당스러워" 

국민의힘은 성 비위 의혹으로 당 지도부가 제명을 결정했음에도 아무런 사과를 하지 않은 박완주 의원을 향해 비판 목소리를 높였다.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박 의원은 아직도 정신을 못 차리고 자신이 마치 피해자인 것처럼 피해자의 언어를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최고위원도 박 의원을 향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측근이었고 권력형 성 사건이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알고도 저질러 충격"이라며 "박 의원이 돈으로 회유를 시도했고 피해자의 사직서를 대리 서명한 정황이 언론에 나왔다. 증거인멸 시도 역시 권력형 성 사건만큼이나 단죄해야 하는 사안"이라고 했다. 조 최고위원은 "민주당은 박 의원에 대해 즉각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복되는 민주당 권력형 성범죄…"피해 호소인" 2차 가해도

민주당의 권력형 성범죄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는 2018년 비서 성폭행 혐의로 2019년 9월 대법원에서 징역 3년 6개월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이듬해인 2020년 4월에는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여성 공무원을 성추행한 사실을 기자회견을 자청해 스스로 인정하고 사퇴해 충격을 안겼다. 검찰 수사를 받은 오 전 시장은 강제추행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뒤 재판에 넘겨졌고, 지난 2월 항소심에서 1심과 같은 징역 3년이 선고됐다.

오 전 시장 사건이 알려진 지 불과 3개월 후인 2020년 7월에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비서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극단적 선택을 했다. 그러자 당시 이해찬 민주당 대표와 남인순·진선미·고민정 등 여성 의원들이 피해자를 두고 '피해 호소인'으로 지칭해 '2차 가해' 논란이 일었다. 박 전 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은 2020년 4월 21대 총선 약 3개월 뒤 시점에 발생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