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추행, 희롱, 2차 가해, 은폐, 궤변… 성난 민심 "이러니 더듬어만져당"

박원순, 오거돈, 안희정, 최강욱, 김원이, 박완주… 국민의힘 "성범죄 DNA 기승" 맹공"호~ 해 줄게" "짤짤이" '사직서 조작 의혹' '몸매 품평'… "이쯤 되면 더불어M번방"

입력 2022-05-13 14:38 | 수정 2022-05-13 15:30

▲ 김기현 국민의힘 전국동시지방선거 공동선대위원장이 지난 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국동시지방선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성범죄 전문당"이라며 맹공을 가했다. 민주당은 6·1지방선거를 한 달도 채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성비위 의혹이 잇따라 파문이 인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한 것은 물론 사건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도 내세웠다.

국민의힘 "성범죄 DNA, 개선은커녕 더 기승"

국민의힘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민주당의 과거 성추문 논란을 일으켰던 박원순·오거돈·안희정 등 전임 도지사·시장들의 이름을 거론하며 "성범죄 전문당"이라고 직격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은 "민주당에서 박원순·오거돈·안희정을 관통해 이어져온 성범죄 DNA를 개선하기는커녕 더 기승을 부리고 있다"며 "성범죄 전문당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이 매우 이례적으로 급박하게 박완주 의원을 성비위로 당에서 제명했다"며 "이 문제가 불거진 것이 지난해 말인데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이 쉬쉬 하면서 일부러 감춘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 이미 부산 오거돈 시장의 성범죄에 대해 은폐 행각을 벌였다는 정황이 드러난 바 있음을 상기하게 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과거 100년 집권론 운운하며 오만과 독선의 길에 들어선 민주당이 박원순 성범죄 사건에서도 반성은커녕 도리어 박원순을 추모한다는 언행을 일삼았다"고 상기한 김 의원은 "여성인권을 주장한 민주당 내에서 유력 대선주자의 성비위를 눈감았고, 강성 지지자는 피해자에게 2, 3차 가해의 칼을 휘둘렀다"고 개탄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내에는 아직도 큰 것이 남아 있다는 말이 돌 정도로 제보가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면서 "민주당은 진실을 말하는 용기 있는 입을 틀어막는 시도를 멈추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과거 민주당의 '피해호소인' 발언을 거론하며 "성범죄면 성범죄이지 성비위는 또 무엇인가. 왜 정치권력을 가지고 있고 힘 있는 사람들 입장에서 단어를 마음대로 사용하느냐"고 추궁하며 "(성비위라는 단어 사용도) 2차 가해"라고 지적했다.

"민주당, '더불어M번방'이라 불러도 손색없어"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통해 "박완주 의원의 성범죄 사건 자체도 심각한 문제지만 더욱 충격적인 것은 2차 가해 정황"이라면서 "사직서를 조작까지 하면서 피해여성을 해고하려 했다니 그야말로 후안무치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허 대변인은 "이번 사건은 일과성 제명조치로 대충 넘어갈 문제가 아니라 민주당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규정한 대로 '심각한 수준의 성범죄'"라며 "민주당은 사건의 실체는 물론 2차 가해와 은폐 의혹의 진상을 철저하게 밝히고 그에 상응하는 법적 책임을 물어 끝까지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최강욱 의원의 여성 보좌진 '몸매 품평' 폭로에 "이쯤 되면 '텔레그램 N번방'을 잇는 '더불어M번방'이라 불러도 손색 없는 정도"라며 비난의 수위를 끌어올렸다.

박 대변인은 "궤변과 은폐로 자당 의원·보좌진들의 성추문을 두둔하는 민주당의 정치인 모두 마찬가지로 공범"이라며 "국민의힘은 말뿐인 민주당과 달리 전자발찌 등 보호처분을 강화하고, 권력형 성범죄 은폐 방지 법안을 만들 것"을 주문했다. 

박 대변인은 그러면서 "성범죄 피해자들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들을 마련해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민주당은 지난 12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박완주 의원을 성비위 의혹으로 제명했다. 

최근 한 달 사이 민주당에서는 최강욱 의원의 '짤짤이' 발언, 김원이 의원의 '2차 가해' 논란에 이어 이번 박 의원의 '성비위' 사건이 연이어 터지는 등 '돌발 악재'가 계속되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다가오는 6월1일 지방선거·재보궐선거에 비상이 걸린 상황이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핫이슈

[단독] 민주당, 이번엔 무더기 성접대 의혹… "서울시의장, 동료 의원 수명~수십명씩 집단향응"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회의장이 같은 당 동료 시의원 수십 명에게 수차례에 걸쳐 집단적으로 성접대를 하고, 금품과 향응을 제공해 경찰이 수사를 벌이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박완주·박원순·오거돈·안희정 씨 등 민주당 정치인들의 잇따른 성추문과 현역인 최강욱 의원의..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