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서울시 코로나 확진자, 처방약 대면수령 가능… 시내 약국 5244개소

서울시, 대리인 수령 원칙 유지하되… "확진자가 약국 방문 시 방역수칙 지켜달라" 당부

황지희 인턴 기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04-07 15:39 수정 2022-04-07 15:40

▲ 서울시내 한 약국에 '코로나 자가키트 판매중'이란 문구가 걸려 있다. ⓒ강민석 기자

코로나19에 감염돼 재택 치료를 받고 있는 확진자들이 6일부터 약국에서 처방의약품을 직접 수령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서울시에선 시내 5244개 약국에서 처방의약품을 대면 수령할 수 있다.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 양성 판정 시 확진자 인정과 대면 진료 확대 등으로 처방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시는 7일 보도자료를 통해 확진자 의약품 수령시 가족∙지인 등 대리인 수령을 원칙으로 유지하되, 어려울 경우 환자 본인이 수령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의약품 대면수령을 원할 경우 진료 후 의료기관에서 받은 처방전을 약국에 방문해 제출하면 된다.

서울시는 "확진자가 대면∙비대면 진료 후 처방을 받아 약국을 방문할 경우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