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X파일]'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당사자 육성 첫 공개… 직접 들어보세요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故 이병철 씨가 남긴 관련 녹취록 공개 2021년 5월 1개, 6월 2개… 이재명 변호사비 관련, 총 3개 대화록 입수

입력 2022-01-14 14:02 | 수정 2022-01-14 16:08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보했던 이병철 씨가 사망한 채 발견된 가운데 ,그가 공개했던 녹취록 내용이 다시 주목받는다. 2021년 5월 녹음돼 세 번째로 공개된 녹취록과 2021년 6월25일 같은 날에 녹음돼 첫 번째와 두 번째로 공개됐던 80분 분량의 녹취록이다. 

녹취록에는 이 후보가 재판 받을 당시 변호사 수임료를 얼마나 지불했는지 유추할 수 있는 대화가 등장한다. 마산 출신으로 경상도 사투리를 구사하는 이씨는 자신의 친구 기업 내부의 경영권 분쟁과 관련된 사건을 검찰 출신인 전관 변호사에게 맡기기 위해 사업가 최모 씨를 통해 이태형 변호사를 소개받는 과정에서 이 같은 녹취록을 녹음하게 됐다. 

이변호사는 이 후보의 공직선거법 위반 관련 사건을 맡은 인물이다. 해당 사건은 2019년 5월 1심, 2019년 9월 2심, 2020년 7월 대법원 3심, 2020년 10월 파기환송심까지 진행됐는데, 이 변호사는 대법원 3심을 제외하고 모든 재판에 변호인으로 참여했다. 

이 변호사는 의정부지검 차장검사를 지냈고, 수원지검 등에서도 근무한 검사 출신이다. 이 변호사는 2018년 8월 검찰 생활을 마무리했다.

2021년 5월 녹음된 녹취록 파일은 48분04초 분량이다. 이씨와 최씨, 이 변호사가 한 자리에 모여 사건과 변호사 수임료를 논의하는 과정이 담겼다. 

한 달 뒤인 2021년 6월 녹음된 파일은 각각 21분21초, 5분03초 분량이다. 각각 이씨가 최씨와 통화, 이 변호사와 통화를 녹음한 녹취록이다. 

이 두 개의 음성파일은 2021년 10월 깨어있는시민연대당에서 이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공표)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며 제출한 증거다. 민주당 측도 이에 맞서 이씨와 깨시연을 녹취록이 조작됐다는 취지에서 검찰에 허위사실유포 혐의로 고발했다.

본지가 입수한 음성파일에는 모두 이 후보가 경기도지사 재임 시절 당시 변호인단에 참여했던 이 변호사에게만 20억여 원의 수임료를 사용했고, 일부 금액은 주식으로 대납했다는 내용이 암시돼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전·충청·세종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