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J대한통운 택배원, 무기한 총파업… 2만 명 중 1700명 참여

2만여 명 중 쟁의권 있는 조합원 1700여 명만 파업 참여노조 측 "과로사 방지대책 마련하고 추가 이윤 분배하라"CJ대한통운 "택배서비스 차질 빚으면 소비자들 큰 불편 겪을 것"

입력 2021-12-28 15:11 | 수정 2021-12-28 15:12

▲ 택배업 종사자들이 28일 오전 경기 광주시 성남터미널에서 전국택배노조 CJ대한통운본부 총파업 결의대회를 앞두고 작업을 하고 있다. 민노총 산하 전국택배노조는 택배 노동자 과로사 방지를 위한 사회적 합의 이행을 촉구하며 28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했다. ⓒ정상윤 기자

국내 택배업계 점유율 1위인 CJ대한통운 노조가 28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파업 참여 조합원 1700여 명… CJ대한통운, '직고용 배송기사 파견'으로 대응

CJ대한통운은 국내 택배업계 점유율 1위로, 올 3분기 기준 국내 택배시장에서 점유율 48%를 차지한다. 

CJ대한통운 택배기사는 2만여 명으로, 노조원은 2500명 정도다. 이 중 쟁의권이 있는 조합원 1700여 명만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쟁의권이 없는 조합원과 파업투쟁을 지지하는 비조합원들은 CJ대한통운 자체 상품규정을 벗어난 물량은 배송하지 않는 식으로 파업에 간접적으로 참여한다.

이에 CJ대한통운은 파업상황을 파악한 뒤 송장 출력 제한이나 직고용 배송기사 파견 등으로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부속합의서 철회하라는 노조… CJ대한통운 "부당한 노동 방지하려는 취지"

이들은 부속합의서와 택배비 인상분 배분 문제 등 2가지 요인으로 갈등을 벌인다. 당초 CJ대한통운은 '당일 배송' '주6일제' '토요일 배송' 등 논란이 되는 업무행위를 양성화해 과로사를 초래할 수 있는 부당한 노동을 방지하고 악용을 막자는 취지의 부속합의서를 국토부에 제출했다. 

노조 측은 그러나 부속합의서에 담긴 내용들이 과로를 더 유발할 수 있다며 철회하라는 주장이다. 노조는 이달 초부터 국토부의 표준계약서 승인에 반발해왔다. 

이와 관련, CJ대한통운은 "주당 작업시간 60시간 이내라는 전제조건이 있다"며 "60시간을 넘겼을 경우 당일·주말배송 등을 안 해도 된다는 의미로, 과로를 방지한다는 사회적 합의를 어긴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노조 측은 CJ대한통운이 택배기사의 처우 개선 명목으로 택배요금을 올해 인상했지만 분배가 적절히 되지 않았다고도 주장한다. 노조는 "택배요금이 지난 4월 170원 인상됐지만 51.6원만 사회적합의 비용으로 사용했다"며 "내년 100원을 추가 인상하고 그 중 70~80원을 원청이 가져가면 이윤이 3000억원이 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CJ대한통운은 "택배비 인상은 170원이 아닌 140원"이며 "인상폭과 관계없이 전체 택배비의 약 55%가 택배기사에게 돌아가 1인당 연간평균 세후소득도 업계 최고 수준인 약 6450만원"이라고 반박했다.

CJ대한통운 "중소 상공인들 경제적 타격… 투쟁 위한 투쟁 거둬 달라"

노조는 지난 23일 총파업 찬반투표에서 93.6% 찬성으로 파업을 가결시켰다. 재적인원 2500명 가운데 2143명이 찬성했으며, 반대는 138표, 무효는 21표가 나왔다.

이에 CJ대한통운은 성명을 내고 "택배 서비스가 차질을 빚게 되면 소비자들이 큰 불편을 겪을 뿐만 아니라 대부분 일반 택배기사들과 중소 상공인들도 경제적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국가 위기상황 속에서 투쟁을 위한 투쟁을 거두고 대승적 판단을 내려줄 것을 요구한다"고 밝힌 바 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