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신한울 3, 4호기 원전 사용 시사… '표재명', 문재인에 선 그었다"

김은혜 "기본소득도 오락가락, 원전정책도 오락가락… 표 안 되면 정책 뒤집나" 비판

입력 2021-12-03 16:54 | 수정 2021-12-03 17:23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건설 중단된 원자력발전소 관련해 "국민 의견에 맞춰 재고할 부분이 있다"며 사용 가능성을 시사하자, 야권에서는 "표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도 선 긋기에 나서는가"라는 비판이 불거졌다. 이재명 후보 자료사진. ⓒ뉴데일리 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가 건설 중단된 원자력발전소와 관련해 "국민 의견에 맞춰 재고할 부분이 있다"며 사용 가능성을 시사하자, 국민의힘이 "표 앞에서 문재인 대통령과도 선 긋기에 나서는가"라며 강력비판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3일 논평에서 "이재명은 표가 안 되면 철회한다. 믿을 수 없는 후보, 대한민국을 맡길 수 있는가"라며 이처럼 밝혔다. 

이 후보는 지난 2일 서울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주최 토론회에서 '현 정부의 탈원전 기조를 이어나갈 것이냐'는 질문에 "탈원전을 말하지만 지금 상태에 있는 원전을 끝까지 사용하고 다만 신규 원전을 짓기보다는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설계가 끝난 신한울 3, 4호기는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자문한 이 후보는 "정치인의 정치적 의견 지향이라는 것도 국민의 대리인에 불과하고 국민 뜻과 어긋나면 안 된다"고 언급했다. "이 문제(신한울 3, 4호기)에 대해 국민 의견에 맞춰 재고할 부분이 있다"고 한 발 물러서는 모습이었다. 

이와 관련, 김 대변인은 이 후보의 태도 변화를 문제 삼았다. 2017년 2월8일 이 후보의 페이스북 메시지를 거론한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탈원전 기조를 가장 앞장서서 주창하며 '신규 원전 건설은 백지화하고, 가동 중인 원전도 단계적으로 폐쇄, 원전 제로 시대를 열겠다'던 이 후보였던 터라 어떤 말이 맞는지 종잡을 수 없다"는 것이다.

김 대변인은 "이 후보는 가난한 국민들에게는 월 4만원도 소중하다며 '오리너구리' 트레이드마크로 삼았던 기본소득도 '동의받지 못한다면 추진하지 않겠다'고 한 발 뺐다"며 "자신을 상징하는 공약을 허물 때는 그 배경과 경과를 국민 앞에 정확하게 설명하는 것이 책임 있는 정치인의 자세"라고 꼬집었다.

김 대변인은 또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는 이 후보에게 국정을 맡길 수 없다면서 "조세 원칙과 경제 논리에 따라야 할 세금정책과 복지, 에너지정책까지, 국가의 백년대계 기본 틀이 여론 따라 출렁이는 후보에게 대한민국 국정을 맡길 수 없는 이치와 같다"고 강조했다.

"국가 운영에 대한 철학의 빈곤은 나라의 비극이 된다"고 우려한 김 대변인은 "국민의 뜻이 지상과제라는 이 후보는 지금 가장 선명한 국민의 뜻, '정권교체'에 역행하는 후보가 아닌지 곰곰이 생각해보라"라고 저격했다. 김 대변인은 "좌회전 깜박이 켜고 매번 우회전하는 위태로운 운전자에 나라를 맡길 수 없다"고도 부연했다.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뉴데일리 경제

대구·경북

메인페이지가 로드됩니다.

로고

뉴데일리TV

칼럼

특종

제약·의료·바이오

선진 한국의 내일을 여는 모임. 한국 선진화 포럼

포토뉴스